•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이해찬 “그걸 예의라고!” 버럭에 ‘피해자에 대한 예의는?’ 묻는 여론

  • 이해찬, ‘미투 의혹 대응’ 묻는 취재진 노려보며 “그걸 예의라고!” 질타
    네티즌 “피해자에 대한 예의는요?” 적반하장 비판
    ‘서울특별시장(葬) 아닌 가족장으로 하라’ 靑 청원 8만 돌파
  • 기사입력 2020-07-10 15: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전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 대표는 취재진의 “고인에 대한 의혹이 있는데 당 차원 대응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건 예의가 아니다. 그런 걸 이 자리에서 예의라고 합니까”라며 질타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예의가 아니다”며 격노했다. 하지만 이 대표의 ‘버럭’에 온라인에서는 ‘피해자에 대한 예의는 어떻게 갖출 것이냐’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박 시장에 대한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이 아닌 ‘가족장’으로 치르도록 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라왔다.

이 대표는 10일 박 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한 기자가 “고인에 대한 (미투) 의혹이 있는데 당 차원의 대응을 할 것인가”라고 묻자 “예의가 아니다. 그런 걸 이 자리에서 예의라고 하는 것인가. 최소한 가릴 게 있고”라고 쏘아붙였다. 이 대표는 이후에도 분을 삭이지 못한 듯 다른 질문에는 일절 답하지 않은 채 해당 기자를 한동안 노려보기도 했다. 박 시장은 8일 자신의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당했고 하루 만에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이 때문에 사망과 피소 사실 간 관련이 있을 개연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

이 대표의 언행이 보도되자 온라인에서는 댓글 등으로 ‘피해자에 대한 예의’를 주장하는 목소리들이 커지고 있다. 네티즌은 “피해자에 대한 예의는 없습니까? 당신들이 생각하는 한 인격체에 대한 인권과 가치는 신분에 따라 무게가 다르니”(ID cs**), “피해자에 대한 예의는? 지켜보는 국민에 대한 예의는?”(ID gm**), “이런 걸 2차 가해라고 합니다”(ID da**) 등의 댓글로 이 대표의 언행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청와대 청원

한편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5일간 치르는 것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박 시장의 사망으로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지만, 그렇다고 그게 떳떳한 죽음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느냐”며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국민이 지켜봐야 하느냐”고 물었다. 이어 “대체 국민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은 건가.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청원에는 10일 오후 3시 현재 8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coo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