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깊이 반성" 이효리·윤아, 노래방 SNS 라이브방송 사과

  • 기사입력 2020-07-02 18: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수 겸 방송인 이효리(왼쪽)와 소녀시대 윤아. [이효리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뉴스24팀] 가수 겸 방송인 이효리와 소녀시대 윤아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시설인 노래방에 방문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이효리는 이날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며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고 밝혔다.

윤아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필로 쓴 글을 올리고 “저의 경솔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 드려 진심으로 반성한다”며 전했다. 그는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다”며 “코로나19로 애쓰시는 의료진들과 국민들께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거듭 밝혔다.

이효리와 윤아는 지난 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 있는 노래방을 함께 방문한 사실을 알렸다. 이효리는 “윤아와 술을 마시고 노래방에 왔다”며 라이브 방송을 이어가려 했다.

그러나 노래방 방문에 부정적인 댓글 등이 나오자 방송을 중단했다.

현재 노래방 영업은 가능하지만 감염병 전파 위험이 높은 고위험시설로 분류돼 방문객들은 개인 신상 정보가 담긴 ‘QR코드’를 반드시 찍어야 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