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신라 ‘석조미륵여래삼존상’ 등 불교유물 5건 보물 등록

  • 기사입력 2020-07-01 11: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7세기 신라를 대표하는 조각 중 하나로 꼽히는 경주 남산 장창곡의 석조미륵여래삼존상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이 된다.

문화재청은 이를 비롯해 합천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 및 복장유물과 복장전적, 공주 갑사 소조석가여래삼불좌상·사보살입상 및 복장유물과 복장전적을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1일 밝혔다.

석조미륵여래삼존상은 남산 계곡의 지류인 장창곡 정상 부근 석실에 있던 불상으로, 삼국 시대 미륵신앙과 신앙 행위를 보여주는 작품이다. 이 삼존상은 국내 최고(最古) 의좌상인 본존 미륵불과 좌우에 협시보살 입상으로 구성돼 있다.

문화재청은 “신라 전성기의 수준 높은 조각양식을 보여주는 작품으로, 우리나라 조각사에서 학술·예술적으로 가치가 높다”고 설명했다.

함영훈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