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르포] “1000명 넘게 드나드는 물류센터에 확진자 안 나올 수 있나”

  • ‘근무자 확진’ 서울 장지동 마켓컬리 물류센터 출근길 표정
    1000명 넘게 드나들고 6개동 규모지만 구내식당·편의점은 각 1개 불과
    근무자들 “출퇴근 때에는 마스크 쓰지만 일하다 보면 중간중간 벗기도 해”
    “공간 폐쇄되지 않고 덴털마스크 구비돼…커피 한잔 못 갖고가” 이야기도
  • 기사입력 2020-05-28 10: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송파구 장지동 서울복합물류단지 내 편의점에 28일 ‘마스크 미착용 시 입장 불가’라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주소현 기자/addressh@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새벽배송’으로 잘 알려진 e-커머스업체 마켓컬리의 서울 송파구 장지동 상온1센터 물류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물류업계발(發) 코로나19 전파 우려가 커지고 있다. 마켓컬리 측은 확진자가 나온 물류센터를 즉각 폐쇄했다지만 근무자 사이에서는 코로나19 감염 불안감이 번지고 있다.

28일 오전 8시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마켓컬리 물류센터가 위치한 장지동 서울복합물류단지. 이곳에서 만난 물류센터 근무자 A씨는 “출퇴근 때에는 마스크를 다들 쓰지만 계속 쓰고 있으면 습기가 차다 보니 일하는 중간중간 벗는 사람들이 있다”며 “그래도 확진자 발생 구내식당이나 흡연구역에서도 마스크 잘 안 벗으려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근무자 B씨는 “원래도 마스크 쓰고 근무했지만 확진자가 나온 이후로 체크하는 게 더 많아졌다. 마스크를 잘 쓰는지 확인하고 사람들이 모이는 것도 주의를 준다”면서도 “사람이 많이 모이는데 코로나가 발생 안 할 수 있냐. 조심한다지만 아무래도 하루에 1000명 넘게 드나드는 공간인데 확진자가 언젠가 발생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마켓컬리 측은 확진자가 발생한 상온1센터와 냉장·냉동상품을 보관하는 다른 물류센터는 물리적으로 완전히 분리돼 있으며 근무자 간 교류도 없어 정상 가동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물류센터 직원들과 온라인에서는 물류단지 내 동선이 겹칠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하루 1000명 넘게 드나들고 6개동(棟)으로 이뤄진 대규모 물류단지지만 내부에 구내식당·편의점·카페 등이 한 건물에 모여 있는 탓이다.

물류단지 내 입점한 편의점 측은 확진자가 다녀간 것이 확인된 후 방역을 마친 상태다. 이 편의점 관계자는 “확진자가 모자와 마스크를 쓴 채로 들어와서 김밥만 집어 바로 계산하고 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신체적 접촉도 없었다”며 “27일 밤에 방역·폐쇄했다가 오늘(28일) 오전 6시부터 다시 문을 열었다”고 설명했다.

마켓컬리를 비롯한 물류센터 내 근무자들이 식사할 공간이 제한적이다 보니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크다는 지적도 나온다. 단지 내에서 만난 마켓컬리 근무자 C씨는 “구내식당에서도 먹고, 바쁘면 음식을 시켜 먹기도 한다”고 말했다. D동에서 일하는 한 근무자 D씨도 “음식을 시켜 건물 안 책상과 의자가 있는 공간에서 함께 먹는다”고 말했다.

실제 물류센터 뒤편 인도 곳곳에 떡볶이나 치킨 등 배달음식을 먹고 버린 흔적들이 남아 있었다. 음식이 함께 먹다 비말이 튀면 자칫 위험할 수 있는 대목이다. 지난 3월 서울 구로구의 한 콜센터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때도 근무자들이 함께 모여 먹은 도시락 등이 ‘원인’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그런데도 상당수 마켓컬리 관계자는 방역환경에 대해 ‘안전’을 자신하고 있었다. 근무자 E씨는 “들어와 보면 알겠지만 열감지 카메라를 통과해 들어가야 하고 보안요원이 지키고 있다. 커피 한 잔 들고 못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물류센터의 한 관리자는 “지금도 순찰 나갈 건데 마켓컬리는 관리를 잘하는 편이다. 보다시피 물류센터들이 다 뚫려 있어 폐쇄된 공간이 아닌 데다 ‘KF94’ 마스크까지는 아니어도 덴털마스크도 박스째 구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지난 24일 장지동 상온1센터 물류센터에 출근한 일용직 근무자가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마켓컬리는 확인 결과, 이 확진자가 지난 24일 상온1센터에서 하루만 근무했으며 25일 송파구보건소에서 검사 후 같은 날 오전 확진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마켓컬리는 확진 결과를 전달받은 이후 바로 상온1센터를 전면 폐쇄 조치했고 해당 센터에서 함께 근무했던 직원 전원 2주간 자가격리 조치했다.

address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