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노영민 “주택거래허가제, 청와대 검토한 적 없어” 거듭 강조

  • “한 번도 검토된 바 없다” 거듭 강조
    “시장 안정 강조한 언급으로 이해…”
  • 기사입력 2020-01-16 19: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최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주택거래허가제 관련 언급을 한 것에 대해 “강 수석의 개인적인 의견”이라며 “(청와대 내에서는) 공식적 논의 단위는 물론, 사적인 간담회에서도 검토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강 수석은 16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강 수석의 언급은) 부동산 시장의 안정이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한 언급이라고 이해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 실장은 “한 번도 검토된 바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사회자가 ‘검토되지 않은 사안을 정무수석이 방송에서 말해도 되느냐’라고 묻자 “저희가 보기에는 부동산 시장 안정에 ‘필’이 꽂혀서(집중하다 보니) 이를 강조하다가 나온 말”이라고 했다.

이어 ‘질책해야 하는 사안 아닌가’라는 질문에는 “오늘 아침에 강 수석을 아침에 만나 ‘사고 쳤네’라고 했고, 본인은 부동산 시장 안정의 중요성을 얘기하다가 말이 나왔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강 수석은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부동산을 투기 수단으로 삼는 사람들에게는 매매 허가제까지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에 정부가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