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
  • 한화투자증권, 베트남 법인 ‘파인트리증권’ 공식 출범

  • 사명 변경…4일 하노이서 개소식 개최
    2025년 동남아 제1의 디지털 금융사 목표
  • 기사입력 2019-12-05 10: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이사와 임직원들이 4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파인트리(Pinetree) 증권 현판식에 참석했다. [사진=한화투자증권]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한화투자증권은 4일 베트남 하노이 현지법인 ‘파인트리(Pinetree) 증권’이 공식 출범했다고 5일 밝혔다. 향후 투자은행(IB) 라이선스를 추가 취득해 사업영역을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날 파인트리증권 개소식에는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 베트남 증권위원회, 호치민 거래소, 하노이 거래소 등 정부 유관기관과 베트남 소재 금융회사 등에서 약 100여명의 인사가 참석했다.

한화투자증권은 지난 4월 인수한 베트남 증권사 HFT증권을 파인트리증권으로 사명을 바꾸고 조직을 재정비했다. 파인트리는 ‘모든 곳에 존재하는 나무이자, 숲이 형성될 때 제일 처음 뿌리를 내리는 나무로 견고함을 상징하는 푸르고 곧은 신뢰의 나무’의 의미를 담고 있다.

파인트리증권은 앞으로 디지털 금융 플랫폼을 구축해 베트남 금융시장에서 개개인에게 특화된 맞춤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단순 중개사를 넘어 투자은행으로 성장하기 위한 라이선스를 확보해 사업 확장도 계획하고 있다.

향후 베트남을 넘어 동남아로 사업을 확대해 오는 2025년까지 동남아 제1의 디지털 금융사로의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관련 사업역량 강화를 위해 핀테크, 스타트업 등과 파트너십을 맺을 예정이다.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이사는 “한화투자증권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파인트리증권이 베트남의 디지털 금융시장 발전에 선구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기술력과 자본을 아낌없이 지원해 파인트리증권이 베트남을 대표하는 금융회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joz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