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이런 일 처음 봐”…발걸음 멈춘 나경원, 혼돈의 한국당(종합)

  • -黃, 羅 유임 불가 결정에 후폭풍 계속
    -黃 “羅, 대여 투쟁 강력 진행에 감사”
    -당 내에선 "최고위 월권행위" 반발 기류
  • 기사입력 2019-12-05 09: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자유한국당 내 ‘나경원 유임 불가’ 결정에 따른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황교안 대표 등 당 지도부가 의원들의 뜻을 묻지 않고 결정을 강행한 데 대해 ‘월권 행위’라는 지적이 계속되는 모습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했다. 전날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이어 두번 연속 빠진 것이다. 원내대표는 최고위에 참석하는 게 원칙이다. 당연직 최고위원이어서다. 나 원내대표 측은 개인 일정에 따라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 안팎에선 당 지도부가 나 원내대표 유임을 불허한 데 따른 불편한 심경을 재차 드러낸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황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에서 “나 원내대표가 그간 대여 투쟁을 효과적이고 강력히 진행했다”며 “감사의 말을 드린다”고 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최근 원내대표직에 대해 많은 의원들의 충정어린 말을 들었다”며 “마지막까지 헌신한 나 원내대표의 충정을 기억하겠다. 지도부가 다소 미흡한 부분이 있더라도 하나가 돼 나아가자”고 했다. 후폭풍을 잠재우기 위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교안 대표와 최고위원회의의 나경원 원내대표 임기 연장 불허 결정을 비판하고 있다. [연합]

다만 당 지도부의 바람과 달리 불만 기류는 계속해서 읽히고 있다. 수도권의 한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최고위의 월권 행위라는 인식은 여전히 남아있다”며 “이를 선례로 남기지 않기 위해서라도 목소리를 더 내야 한다는 분위기”라고 했다. 김세연 의원은 같은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국가로 치면 헌법을 무시한 일”이라고 했다. 그는 황 대표가 원칙, 법률 근거에 따라 결정을 했다고 한 데 대해선 “(당 지도부가)당 사무처의 각 조직이 어떤 기능·역할을 하는지에 대해 충분히 이해되지 않은 상태에서 거침없이 의사 결정을 한 것 같다”며 “기본적 역할 인식이 안됐다는 점을 말하고 싶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의 분위기는 당 지도부가 나 원내대표의 유임 불가 결정을 한 직후부터 심상치 않았다. 4선의 정진석 의원은 전날 오전 청와대 앞 ‘투쟁텐트’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현장에서 “정치를 혼자 하느냐. 정치를 몇십년씩 하는 사람들은 무엇이냐”며 “정치를 20년 한 사람인데 이런 경우는 처음 본다”고 소리쳤다. 황 대표가 나 원내대표의 ‘의원 재신임 절차’ 전에 유임 불가 결정을 한 데 대해 ‘이런 경우’라고 칭했다는 분석이다.

당 내에선 같은 날 오전·오후에 걸쳐 불만 목소리가 이어졌다. 특히 당헌당규 해석에 따른 논란이 지속됐다. 정 의원의 문제 제기처럼, 당 대표 등 지도부가 의원 투표로 뽑은 원내대표 임기 연장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느냐가 쟁점으로 떠올랐다.

김태흠 의원은 전날 의원총회 공개 발언에서 “최고위의 의결 내용은 유감스럽다”며 “원내대표 연임 사항은 의총에 권한이 있다”고 했다. 장제원 의원도 이어 “누가 봐도 나 원내대표를 해임하는 모습”이라며 “명확한 당헌당규를 통해 최고위 의결로 가능한지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용태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이 당 대표의 사당임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했다. 판사 출신인 홍일표 의원은 동료 의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당헌 제55조와 당규 제24조 제3항을 종합하면 당 대표의 경선 공고 권한은 선거일을 정한다는 절차상 권한일 뿐”이라며 “원내대표 임기 연장을 결정할 권한까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부터)와 조경태.김순례 최고위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황교안 당대표와 최고위원들은 지난 3일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나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연합]

당 지도부는 원칙, 법률 근거에 따른 결정이었다는 입장을 고수 중이다. 황 대표는 다만 논란이 확산되자 전날 나 원내대표를 직접 만나기도 했다. 그는 나 원내대표와 7~8분 가량 비공개로 면담한 후 기자들에게 “(나 원내대표에게)고생이 많았다. 앞으로도 당 살리는 일에 힘을 합하자고 했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일단 유임 불가 결정은 수용했다. 그는 “제 발걸음은 여기서 멈춘다”며 “권한과 절차 등 여러 의견이 있지만 오직 국민 행복과 대민 발전, 당 승리를 위해 내린 결정”이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