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1시간 16조…올해도 ‘알리바바 마법’

  • 광군제 매출 신기록 이어가
  • 기사입력 2019-11-11 11: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1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시의 알리바바 본사 모습. [로이터]

세계 최대 쇼핑 행사인 중국 알리바바의 ‘11·11(쌍십일) 쇼핑 축제’가 11일 오전 0시 막을 올리자마자 수억 명의 소비자들이 몰려들면서 지난해 매출 기록을 갈아치웠다.

알리바바는 이날 쇼핑 축제 시작 1분 36초 만에 매출이 100억위안(약 1조6566억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금액에 도달하는 데 걸린 2분 5초보다 단축된 기록이다.

매출은 12분 49초 만에 500억위안(약 8조2830억원)을 넘어서며 지난해 기록(26분 3초)을 반 이상 앞당겼다.

1000억위안(약 16조5660억위안) 역시 지난해(1시간 47분 26초)보다 한참 빠른 1시간 3분 59초 만에 달성했다.

이어 90분이 채 되지 않아 1140억위안을 돌파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이는 지난해 행사 전체 매출인 2135억위안(약 35조3684억원)의 절반을 넘어선 규모다.

알리바바는 올해 쌍십일 쇼핑 축제 매출 목표를 제시하지 않았지만 지난해 매출을 넘어설 전망이라고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전했다. 알리바바 측은 이날 자정까지 지난해보다 1억명 많은 5억명의 소비자가 자사 플랫폼을 이용해 상품을 구매할 것으로 예상했다.

11월 11일은 중국에서 ‘싱글의 날’을 뜻하는 ‘광군제(光棍節)’로 불리던 날이다. 알리바바는 2009년부터 11·11 쇼핑 행사를 시작, 이날을 대대적인 쇼핑 축제일로 만들었다.

알리바바의 행사가 성공하자 다른 전자상거래 업체 징둥, 핀둬둬를 비롯해 백화점, 슈퍼마켓 등 오프라인 업체들까지 뛰어들면서 쌍십일 쇼핑 행사는 전 중국 차원의 소비 축제로 거듭났다.

블룸버그는 “쌍십일 행사는 중국의 소비자 활력을 보여주는 지표가 됐다”고 설명했다.

글로벌타임스는 “무역전쟁에도 불구하고 광군제 매출이 기록을 경신했다”며 “중국 소비자들의 소비 전력이 약화되지 않았다는 명백한 신호”라고 진단했다.

김현경 기자/pin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