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홍준표 “칼 맞는다 경고했는데, 처참한 평가받고 결국 사퇴”

  • 기사입력 2019-10-15 07: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결국 조국이 사퇴했다. 두 달 동안 한국사회를 둘로 갈라놓고 버티다가 결국은 사퇴했다”며 사퇴한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한 비판에 나섰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을 통해 우리 국민들은 정의와 공정을 외치던 좌파들의 민낯을 생생하게 경험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애초부터 깜이 안되어 나대면 칼 맞는다고 경고를 했는데도 가족 범죄단이라는 처참한 평가를 받고 결국 사퇴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제부터가 나라 바로 세우기의 출발”이라며 “모두가 하나 돼 좌파 정권을 타도해 정상국가 만들기에 합심하자”고 밝혔다.

한편 홍 전 대표는 이날 게재한 다른 글에서 특검 시비를 없애기 위해서라도 조국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검찰을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