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홍콩 '복면시위' 거리행진…지하철역에 화염병 투척도

  • 수백~수천명 참가 추정…"지난주보다 줄어"
    경찰 허가 없이 진행됐지만 인명피해는 없어
  • 기사입력 2019-10-12 20: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2일(현지시간) 홍콩에서 열린 '복면금지법'에 반대하는 시위에서 마스크를 쓴 참가자들이 거리를 행진하고 있다. [로이터연합]

홍콩 정부가 시위대의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복면금지법'을 시행한 후 두 번째 주말을 맞은 12일에도 마스크를 쓴 시위대가 거리로 나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복면금지법'에 반대하는 시위대는 이날 검은 복장에 마스크를 쓰고 카오룽 반도의 침사추이에서 삼수이포까지 행진했다.

시위대는 "홍콩해방, 우리 시대의 혁명", "홍콩인들이여, 저항하라", "마스크를 쓰는 건 범죄가 아니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얼굴 사진으로 만든 마스크를 쓴 시위 참가자도 눈에 띄었다.

이날 행진은 경찰의 허가 없이 진행됐으며, 행진 시작 후 시위대는 인도를 벗어나 도로 위를 걸으며 차량 흐름을 방해하거나 도로 교차로에 바리케이드를 세우기도 했다.

지난 주말 과격 시위 후 이번 주중에는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였지만, 경찰은 이날 오후 3시(현지시간)께 카오룽 퉁 지하철역 안으로 화염병이 날아들어 역사 시설이 심각히 훼손됐다고 밝혔다.

다행히 이 화염병에 다친 사람은 없었으며, 경찰은 시위대를 '폭도'로 부르며 불법행위를 멈추라고 경고했다.

이밖에 '은발 행진참가자'라고 자칭하는 일부 은퇴자들이 경찰청사 앞에서 48시간 연좌 농성에 들어갔고, 이날 밤 '복면금지법'에 항의하는 의미로 수백명이 참가하는 '가면 파티'도 열릴 예정이다.

교도통신과 SCMP, 로이터 등은 이날 시위참가자 수를 수백명으로 추산했다. AP 통신은 이날 수천 명이 시위에 참여했다면서도 "지난주 집회보다 참여자 수가 상당히 줄었다"고 평가했다.

홍콩 시위는 지난 6월 9일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로 촉발된 후 민주화를 요구하고 반중국 성격을 띠면서 만 4개월 넘게 이어지고 있다

시위대는 현재 ▷송환법 공식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 5가지를 모두 수용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