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전광훈 목사 “1000만명 돌파…주사파 빼고 다 동의” 주장

  • 기사입력 2019-10-10 07: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한글날인 9일 서울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과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범보수 단체 주최의 대규모 집회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주최 측은 해당 집회에 1000만명이 모였다고 주장했다.

전광훈 목사는 이날 무대에 올라 “(집회참가자가) 1000만 명을 돌파했다"고 주장했다.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는 이날 정오쯤부터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대한민국바로세우기 2차 국민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범투본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인 전광훈 목사가 총괄 대표로 있고 이재오 전 특임장관이 총괄 본부장을 맡고 있는 단체다.

전 목사는 “50만 주사파 빼고는 대한민국 전체가 동의하는 집회다. 역사의 전례가 없었다”며 “우파 정당들도 함께한다. 1400개 시민단체와 3대 불교 종단도 함께 한다”고 주장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광화문 광장 북단부터 숭례문 앞까지 약 1.7㎞ 구간을 차지했다. 일부 참가자들은 세종로 사거리에서 종로1가 방면, 서대문 방면으로도 진출했다.

앞서 개천절인 지난 3일에도 보수 성향의 정당과 단체들은 광화문 일대에서 집회를 연 바 있다. 당시에는 광화문 남측광장∼서울역까지 2.1㎞ 구간이 통제됐고, 주최 측은 300만명가량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인사들도 앞선 공지에 따라 개인 자격으로 현장에 얼굴을 비쳤으나 다만 발언에 나서지는 않았다.

한편 같은 시각 서울 여의도에서는 조 장관을 지지하는 문화제가 열렸다. 참가자들은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 앞에서 “검찰 개혁 조국 수호”, “우리가 조국이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조 장관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