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미영이 전한 ‘맹구’ 이창훈 근황…“폐암 투병 후 연극·봉사활동”

[MBN ‘모던패밀리’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배우 이미영이 친오빠인 개그맨 ‘맹구’ 이창훈에 대한 근황을 오랜만에 전해 이목을 끌었다.

20일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서는 이미영이 대선배인 박원숙과 함께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박원숙은 두 번의 이혼 경험을 겪은 이미영에게 “힘들 때 같이 나눌 수 있는 사람은 가족 뿐이잖냐”며 ‘맹구’로 한때 유명세를 떨쳤던 이창훈을 언급했다.

이를 VCR로 지켜보던 임하룡은 “이창훈은 연기할 때 엄청 재밌는데 실제로는 얌전했다. 보이는 것과 다른 사람이다”고 회상했다. 임하룡은 과거 ‘봉숭아 학당’에서 이창훈과 함께 호흡을 맞춘 사이.

이에 이수근은 “폐암 투병 후 많이 좋아졌다더라. 이후 연극 무대도 서고 봉사도 많이 다닌다고 들었다”고 근황을 전했다.

박원숙이 “힘들었을 때 오빠랑 얘기 좀 했냐”고 묻자 이미영은 “오빠한테는 얘기 잘 안 한다. 식구들한테 힘든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다. 가족들도 다 나름대로 힘들게 살고 있을 텐데 짐이 되고 싶지 않다. 오빠도 힘들 일 겪을 때 제일 힘들어하고 그런 일(전영록과 이혼) 겪을 때도 제일 많이 화냈다”라고 대답했다.

이미영과 이창훈은 6살 터울의 친남매 사이로 어렸을 땐 한 이불을 덮고 잘 만큼 우애가 돈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yi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