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칼럼
  • 3명 중 1명은 브랜드 대단지 ‘콕’…청약통장 쏠림보니

  • 1000가구 이상 브랜드 대단지 22곳 분양
    1순위 청약자만 33만4220명 몰려
  • 기사입력 2019-09-12 10: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올 들어 7월까지 전국에서 청약에 나선 사람 3명 중 1명은 1000가구 이상 브랜드 대단지에 청약통장을 던진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7월 전국에서 분양한 단지는 총 230개단지로 1순위 청약자 수는 107만9305명으로 파악됐다. [양영경 기자/y2k@]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1~7월 전국에서 분양한 단지는 총 230개단지로 1순위 청약자 수는 107만9305명이었다.

이 중 1000가구 이상 브랜드 대단지 아파트는 22개 단지(컨소시엄 포함)로, 전체 분양 단지의 약 10분의 1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 단지에 몰린 1순위 청약자는 33만4220명으로 전체 청약자에 3분의 1에 달했다.

브랜드 대단지의 인기는 세종에서 뚜렷히 나타났다. 올해 5월 세종시에서 분양한 세종자이e편한세상’의 경우 296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만2562건이 접수됐다. 1순위 평균 경쟁률은 42.44대 1이다. 올해 상반기 세종시에서 분양한 8개 단지 중 1만건 이상의 청약통장이 몰린 단지는 이 아파트가 유일했다. 지난 5월 세종시에서는 3개 사업장에서 5개 단지가 동시분양을 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당시 동시 분양한 5개 단지는 입지나 분양가도 비슷하고, 공공분양 치고는 설계나 마감재 등 상품도 우수한 편이었다”며 “결국 수요자들은 브랜드와 단지 규모를 보고 청약에 뛰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브랜드 대단지는 큰 규모에 대형 건설사의 브랜드 인지도까지 더해져 추후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다. 대단지로 조성되는 만큼 대지면적이 넓어 조경면적 확보가 유리하고, 관리비 절감효과가 크다는 평가도 나온다.

이는 시세에도 반영되고 있다. 서울 서대문구에서 집값이 가장 높은 ‘e편한세상 신촌’(2016년 12월 입주)은 총 가구수가 1910가구다. 시세는 3.3㎡당 3995만원이다. 이 단지는 그 다음으로 집값이 높은 ‘홍제 센트럴 아이파크’(2018년 12월 입주·906가구)와 3.3㎡당 약 800만원의 시세 차이가 난다. 부산에서도 동래구에서 집값이 가장 높은 ‘명륜 아이파크’(2013년 11월 입주)는 총 가구수가 1139가구이며, 시세는 3.3㎡당 1644만원이다. 이는 8월 기준 동래구 평균 시세인 3.3㎡당 1081만원보다 약 500만원 이상 높았다.

y2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