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74주년 광복절,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재정립 계기로

  • 기사입력 2019-08-14 11: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광복절을 맞는 감회가 이전과는 사뭇 다르다.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라는 것만 해도 그 의미가 적지않다. 한데 역대 최악의 상태에 이른 한일관계로 그 어느 때보다 비장하고 숙연한 분위기가 사회 저변을 관통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 지금은 일본의 일방적인 수출 규제 조치로 사실상 ‘경제 전쟁’을 치르고 있다고 말할 정도로 두 나라 관계가 나빠져 있다. 하지만 이러한 갈등을 해소할 마땅한 방안은 찾기 어려운 상황이다. 74주년을 맞은 올해 광복절이 양국 관계를 재정립하는 대 전환의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그런 점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광복절 메시지는 특히 중요하다. 최고조에 이른 양국 갈등 국면에 결정적 돌파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감정적 대결 구도를 자제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해 미래를 함께 도모하는 새로운 동반자 관계를 모색하는 내용을 담아내자는 것이다.

다행히 ‘이순신 장군의 배 12척’으로 상징되는 문 대통령의 강경 대응 기조는 확연히 완화된 듯하다. 지난 12일 청와대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냉정한 태도로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지자”며 한 단계 톤다운하는 모습을 보였다. 13일에는 독립유공자 및 후손들과의 만남에서도 “공존 상생 평화 번영 등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잊지 않는다”고 언급한 것 또한 같은 맥락으로 해석이 가능하다. 광복절 메시지에서도 그 기조를 이어 양국 공동 번영의 활로를 열어야 한다.

양국이 강대 강의 대결을 지속한다면 결국 모두가 패자일 뿐이다. 당장 경제 문제만해도 그렇다. 일본의 경제 보복이 본격화된 8월들어 대일 수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32%나 줄었다. 지금의 추세라면 일본을 여행하는 한국인 관광객은 무려 80% 가량 감소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민간 차원의 일본 제품 불매 운동도 예사롭지 않다. 일본의 보복 조치가 한국 경제에 일정부분 타격을 주는 것은 맞지만 일본도 못지않은 피해가 불가피하다는 게 통계적으로 입증되고 있다. 이쯤에서 갈등을 봉합하자는 얘기다.

한일 갈등 해소는 대통령의 노력만으로 되는 것은 아니다. 국내 정치권도 적극 협조해야 한다. 지지층을 염두에 둔 ‘감정적’ 대응을 자제하라는 것이다. 민주당 일본 대책 특위에서 일본 기자들을 불러놓고 ‘네살짜리 어린애짓’ 등의 언급이 계속되고 있어 하는 말이다. 정미경 한국당 최고위원의 ‘문재인 정부 자작극’ 같은 수준낮고 한심한 발언도 삼가야 한다. 모두가 지혜를 모아 난국을 극복해야 할 때다. 여야 가릴 일이 아니다.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