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고두심 “하정우, 김용건 친부자 아닌 줄” 고백

  • 기사입력 2019-07-20 16: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기자 고두심 [헤럴드팝]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배우 고두심이 드라마 ‘전원일기’를 찍으면서 겪은 비화를 소개했다.

고두심은 “그때 어린 하정우가 촬영장에 놀러 오기도 했다. 가끔 용돈도 주고 그랬다”며 “그때부터 하정우와 김용건은 안 닮았었다. 진짜 아들인가 싶더라”고 고백했다. 좌중은 웃음을 터뜨렸다.

지난 18일 KBS2 ‘해피투게더4’ ‘디어 마이 프렌즈’ 특집에서 베테랑 연기자인 김영옥, 나문희, 박원숙과 함께 출연한 자리에서다.

전원일기는 MBC 장수드라마로 1980년 시작해 2002년 1088부작으로 종영했다. 당시 고두심은 김회장 댁 맏며느리 박은영 역으로 김용건과 호흡을 맞췄다.

고두심은 “전원일기는 30살에 시작해 52살까지 촬영했다”며 이 때문에 “그때는 외국도 못 나갔다. 촬영에 매여 지냈다”는 일화도 소개했다.

고두심은 앞서 인터뷰에서 전원인기를 “정말 좋은 드라마인 건 분명하다”고 회고한 바 있다. “콩 한 쪽도 나눠먹는, 뭉클뭉클한 게 있었다. 또 우리나라를 떠난 분들에게는 그 시대를 그리워할 만한, 향수를 주는 작품이었다”고 평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