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태풍 다나스 북상…제주 항공편 ‘올스톱’, 침수피해 속출

  • 기사입력 2019-07-19 17: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19일 오후 제주공항 항공편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다. [연합]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19일 오후 제주시 한림읍 한림항에 어선들이 대피해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제5호 태풍 다나스 북상에 태풍 영향권에 가장 먼저 접어드는 제주도에 19일 비바람이 점차 거세지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현재 제주도 앞바다에 태풍경보가 내려졌으며, 오후 9시를 기해 제주도 전역에 태풍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18일부터 이날 오후 5시까지 지점별 누적 강수량은 제주 146.4㎜, 서귀포 225.4㎜, 성산 298.1㎜, 고산 61.1㎜, 송당 304㎜, 우도 290㎜, 신례 271.5㎜, 월정 247㎜, 강정 222㎜, 한라산 삼각봉 430.5㎜, 윗세오름 420.5㎜ 등이다.

많은 비로 도로 곳곳과 농경지, 주택, 지하 창고, 비닐하우스 등 곳곳에서는 침수 피해가 접수돼 소방대원들이 배수 작업을 벌익고 있으며 제주시 영평동에서는 도로에 나무가 쓰러졌고, 건입동과 연동에서는 도로 맨홀 유실 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또 비바람에 제주공항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이후부터 운항할 예정인 항공편 전편이 태풍의 영향으로 결항됐다. 제주에서 울산으로 가려던 대한항공 KE1822편을 시작으로 이날 오후 8시 기준 모두 117편(출발 53, 도착 64)이 결항했으며 207편(출발 89, 도착 118)이 지연 운항했다.

여객선 운항은 전면 통제됐다. 도내 항·포구에는 어선 약 2천척이 태풍을 피해 정박했다.

한라산 입산과 해수욕장 입욕도 전면 통제됐다.

또한 도교육청에 따르면 태풍 북상에 유치원 1곳, 초등학교 2곳이 이날 하교 시간을 앞당겼으며 일부 학교는 20일 방과후학교 휴강 조치를 했으며 20일 예정됐던 세계자연유산 국제트레킹 개막식과 공연 등 개막 행사는 취소됐다.

태풍이 접근함에 따라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19일 오전 6시 부로 '비상 2단계'를 발령해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기상청은 20일까지 제주에 100∼250㎜, 산지 등 많은 곳은 500㎜ 이상 많은 비가 내리겠으며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겠다고 예보했다.

태풍 다나스는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20일 한반도에 상륙, 동해상으로 진출해 21일 열대저기압으로 변질해 소멸할 것으로 보인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