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몰카 혐의’ 김성준 SBS 전 앵커, 사직서 수리

  • 3일 범행 현장서 몰카 증거사진 발견돼 입건
  • 기사입력 2019-07-08 11: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SBS제공]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지하철역에서 불법촬영을 한 혐의를 받는 SBS TV 간판 앵커 출신 김성준(56) SBS 논설위원이 사표를 제출했다. SBS는 8일 김 논설위원이 낸 사직서를 이날 수리했다고 밝혔다.

영등포경찰서는 김 논설위원을 성폭력범죄 처벌특별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논설위원은 지난 3일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아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김 논설위원은 범행 사실을 부인했지만 휴대전화에서 몰래 찍은 여성의 사진이 발견돼 덜미를 잡혔다.

김 논설위원은 1991년 SBS에 입사해 기자를 거쳐 앵커 자리에 올랐다. 1991년부터 2017년까지 SBS TV 간판 뉴스인 'SBS 8 뉴스'를 진행하며 간판 앵커로 활약했다.

2016년에는 뉴스제작국장을 거쳐 보도본부장에 올랐고, 2017년 8월부터는 논설위원으로 활동했다. 최근까지 SBS러브FM(103.5㎒) '김성준의 시사 전망대'를 진행했지만 경찰에 입건된 이후 휴가를 내고 사직서를 제출했다.

kace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