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탁현민의 임시완 엄호?…“휴가 특혜? 남들 꺼리는 임무 수행한 모범장병” 두둔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군 복무 당시 123일의 휴가를 다녀온 것으로 알려지면서 특혜 논란이 일고있는 배우 임시완 씨에 대해 지원 사격에 나서 이목을 끌고 있다. [연합/OSEN]

[헤럴드경제=이 운자 기자]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군 복무 당시 123일의 휴가를 다녀온 것으로 알려지면서 특혜 논란이 일고 있는 배우 임시완 씨에 대해 지원 사격에 나섰다.

17일 탁 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군 복무를 하고 있는 연예인 출신 병사들은 행사 참석을 꺼린다. 행사 참석 자체를 특혜로 보는 시선이 많고 평범한 군 생활이 이후 연예활동에 더욱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임시완 당시 상병도 지난해 현충일 행사와 국군의 날 행사 출연 요청을 완곡하게 사양했다”며 “하지만 국방부와 소속부대장이 행사 참여 명령을 내렸고 임 상병은 임무를 훌륭하게 수행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탁 위원은 “그(임시완은)는 맡은 임무를 잘 수행해 행사를 빛냈으며 특히 지난해 국군의 날 행사는 역대 국군의 날 행사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고 좋은 평가를 받았다”며 “공로를 인정받아 육군 포상규정에 따라 휴가를 다녀온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탁 위원은 “국가행사나 군 행사가 국민에게 가깝게 전달되도록 개인의 득실을 따지지 않고 명령에 따라 임무를 수행했던 임시완 상병은 많은 모범이 되었다”며 “휴가 일수 특혜 논란을 보면서 마음이 좋지 않다. 특혜 논란은 내용을 잘 모른 상태에서 한 비난이자 억측”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누구보다 성실하게 군 생활을 마치고 자신의 삶으로 복귀한 그를 응원한다”라며 지난해 3월 만기 제대한 임시완을 옹호했다.

앞서 한 주간신문은 “임시완이 군 복무 기간 일반 병사보다 2.08배 많은 123일의 휴가를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며 사실상 연예사병제도가 부활한 게 아니냐고 우려를 제기해 논란이 일었다.

yi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