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남북문제
  • 김정은 “이희호 여사 뜻 받들어 남북협력 계속하자”

  • 기사입력 2019-06-12 19: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와 관련한 조의문과 조화를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통해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남측에 전달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김 제1부부장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통일부 제공]

-김여정 통해 이희호 여사 조의문ㆍ조화 전달
-南北정상 친서 교환 없어…“고인 추모 집중”

[헤럴드경제=파주 공동취재단ㆍ신대원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에 조의를 표하면서 이 여사의 뜻을 받들어 남북협력을 계속하자고 밝혔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김여정 조선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으로부터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받았다. 정 실장은 판문점에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로 돌아와 기자들과 만나 “이 여서 서거에 대해서 김 위원장이 장례위원회와 유족들께 보내는 조의문과 조화를 김 제1부부장을 통해 전달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의 메시지와 관련해 “이 여사의 그간 민족 간 화합과 협력을 위해서 애쓰신 뜻을 받들어서 남북 간 협력을 계속해 나가길 바란다는 취지의 말씀이 있었다”고 전했다.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으로 장례위원회를 대표해 정 실장과 동행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여사님이 기여한 공로를 기억하고 유지를 받들어서 남북관계를 더욱 발전시켜야 한다는 의미”라고 부연 설명했다.

남북은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친서교환은 없었다. 이와 관련해 정 실장은 “오늘은 고인에 대한 남북의 추모와 애도의 말씀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 이 여사 별세와 관련한 김 위원장 명의 조의문과 조화를 판문점 통일각에서 김 제1부부장을 통해 전달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

신대원 기자 / shind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