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GS건설 시공 베트남 밤콩교량 19일 개통

  • 기사입력 2019-05-20 11: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베트남 메콩델카 지역 숙원사업 사장교 

GS건설이 시공한 밤콩교량 전경[GS건설]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GS건설이 베트남 현지에 시공한 ‘밤콩교량’이 개통했다.

GS건설은 지난 2013년 베트남 남부 지역 하우강을 횡단하는 약 2400억원 규모의 밤콩교량을 수주, 5년간의 공사를 마치고 지난 19일 개통식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열린 개통식은 밤콩교량 인근 도로 교차로에서 오전 8시30분부터 10시까지 진행됐다. 행사에는 응웬 반 뜨 베트남 교통부 장관을 비롯한 관계부처 장·차관, 주베트남 대한민국 대사관 김홍락 건교관, 한국 수출입은행 부행장 신덕용 상임이사, 한국 수출입은행 하노이사무소장 김재화 부장, GS건설 인프라수행본부장 고병우 전무, 인프라베트남수행담당 김연수 상무 등이 참석했다.

밤콩교량 프로젝트는 한국수출입은행의 대외경제협력기금지원으로 수행됐으며 총 공사금액은 약 2394억원이다. GS건설과 한신공영이 공동으로 수주했고, 이 중 GS건설의 지분율은 80%로 공사금액은 약 1915억원이다.

밤콩교량은 베트남 남부 밤콩 지역의 하우강을 횡단하는 연장 2.97km의 강합성 사장교로, 특수 교량 기술의 척도인 주경간(주탑과 주탑 사이거리)이 450m에 달한다. 현지에서는 두 번째로 긴 주경간을 가진 교량이며, 최초로 경관성을 고려한 H형 주탑이다.

교량 완공으로 메콩 델타 지역까지 최단거리 교통망이 구축돼 화물 운송시간이 최대 3시간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메콩 델타 지역은 베트남 쌀 생산량·수출량의 각각 50%, 80%를 담당하는 지역인데, 교통 인프라 구축이 시급한 과제였다.

GS건설은 베트남 여러 곳에서 도로, 철도, 교량 및 주택과 신도시 등 산업 인프라 구축 작업에 뛰어들고 있다.

앞서 베트남의 경제 중심지인 호치민에서 TBO도로, 호치민 메트로 등 도로와 철도 등의 인프라를 구축했다. 한국형 최고급 아파트인 ‘자이리버뷰팰리스’를 분양했다. 한국형 신도시 ‘냐베 신도시’ 개발 사업을 현재 진행 중이며,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는 하노이-하이퐁 고속도로 6,7 공구 및 빈틴 교량 프로젝트를 준공해 개통했다.

고병우 GS건설 인프라수행본부장은 “베트남에서 진행 중인 프로젝트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베트남에서의 GS건설, 나아가 한국 건설의 위상을 더 높이겠다”고 했다.

y2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