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2분기에도 ‘터널 속’ 반도체 시장…하반기에 대한 기대감↑

  • 기사입력 2019-05-17 09: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SDDㆍ스마트폰용 낸드플래시 수요 회복 등 3분기 이후 매출 회복 

반도체 연매출 전망치.[IHS 마킷 홈페이지]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다운턴(침체)’이 올 2분기에도 지속되는 가운데, 3분기 이후에는 메모리 반도체를 중심으로 수요가 회복할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이 나왔다.

17일 시장조사기관 IHS 마킷에 따르면 전세계 마이크로칩 산업은 올해 매출이 7.4%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매출은 2018년 4820억달러에서 2019년 4462억달러로 감소할 전망이다.

이는 올해 시장이 2.9%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던 지난 12월 전망치와 비교해 큰 변동을 보였다. 특히 7.4% 감소는 칩 매출이 약 11%까지 급감한 2009년 대불황기 이후 반도체 업계 최대의 연평균 감소율이다.

IHS 마킷의 반도체 연구 책임자인 마이슨 로블스 브루스(Myson Robles Bruce)는 “2018년에 칩 업계가 15%의 매출 신장을 달성한 이후 2019년 초반 많은 반도체 공급업체들이 올해 완만한 성장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했다”면서 “그러나 현 경기 침체를 목격하면서 칩 제조업체들의 확신은 불안으로 변했다. 최신 데이터는 반도체 산업이 현재 10년 내 최악의 해를 맞게 될 것임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시장 침체는 1분기 재고 수준이 급격히 상승하면서 수요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D램, 낸드 플래시, 범용 마이크로 프로세서(MPU), 32비트 마이크로 컨트롤러(MCU), 아날로그 주문형 집적 회로(ASIC)는 2018년 1분기 대비 두 자릿수 매출 감소를 보였다.

특히 D램에 대한 평균 판매 가격의 가파른 하락과 수요 약세, 낸드플래시 메모리 공간의 공급 과잉은 매출 전망을 낮추는 주요인으로 꼽힌다.

이에 더해 모바일 핸드셋 사업에 의해 수요가 창출되는 ASSP(logic application-specific standard product)는 전 세계적인 모바일 사업의 정체로 올해 가파른 하락세가 예상된다.

이같은 시장 침체는 2분기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다만 IHS 마킷은 3분기 반도체 매출은 회복될 것으로 봤다. SSD(solid-state drive), 하이엔드 스마트폰용 낸드플래시에 대한 수요가 살아나고, 노트북 PC와 데이터센터 서버에 적용되는 MPU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반도체 판매량을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th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