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오락
  • ‘골목식당’ 백종원만의 유쾌한 솔루션

  • 기사입력 2019-04-18 15: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지난 1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서산 편’ 세 번째 이야기로 꾸며져, 서산 해미읍성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한 본격적인 솔루션이 진행됐다.

곱창집은 백종원의 솔루션대로 소곱창 손질과 보관법을 바꾸자 확연히 싱싱한 곱창 맛을 살렸다. 하지만 사장님 부부는 관리부터 판매까지 손이 많이 가는 소곱창에 대해 “앞으로 못하겠다”고 선언했고, 결국 돼지곱창으로 메뉴를 바꿔 소스 연구에 나섰다.

조리사 출신 아들까지 합류한 곱창집은 백종원의 ‘간장소스’에 놀라움을 표하면서도 그 비법을 찾지 못했다. 아들은 “확실히 간장소스가 맛있다”며 새로운 ‘서산 곱창집표’ 소스 개발을 예고했다. 백종원은 돼지 곱창에 어울리는 새로운 양념장을 만드는 미션을 부여했다.

총체적 난국의 위생 상태로 충격을 안겼던 등갈비 김치찌개집은 새로운 메뉴 개발로 2주간 문을 닫았다. 하지만 새로운 메뉴인 찜닭과 닭계장은 백종원을 만족시키지 못했다. 맛도 문제이지만 재고 관리와 재료 손질이 힘든 찜닭과 닭계장은 몸이 불편한 사장님에게 적합하지 않은 메뉴였다.

백종원은 “덜 익었다”면서도 “서산의 지리적 특성이 있는 데다, 재고 관리가 쉽지 않아 메뉴 선정을 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장사를 할 때는 현실적인 고민을 해야한다”며 무릎이 좋지 않은 사장님에게 알맞은 솔루션을 내렸다.

새로운 메뉴로는 동선을 최소화하여 조리할 수 있으며 서산의 명물인 값싼 한우를 활용한 불고기를 제시했다. 새로운 불고기 맛에 감탄하는 MC들의 모습이 예고돼 신메뉴에 대한 기대감을 모았다.

“솔루션 할게 없다”라고 극찬을 받은 돼지찌개집을 향하는 백종원의 발걸음은 가벼웠다. 백종원은 돼지고기의 양을 줄이는 것과 정량 조절을 솔루션으로 제안했다.

재료를 아끼지 않는다는 ‘서산 장금이’ 사장님의 착한 고집에 백종원과 사장님은 호쾌하게 옥신각신하는 모습을 보였다. 백종원은 “돼기고기 양이 너무 많이 들어간다”고 지적했지만, 사장님은 “이 정도는 줘야 한다”는 소신을 밝혀 오히려 백종원을 당황시켰다. 결국 백종원은 한발 물러나면서 고기와 양념을 먼저 볶는 방식으로 찌개를 끓여냈고, 맛을 본 사장님은 “다르다”며 놀라워했다.

또한 밴댕이 찌개를 계속 끓이게 한 백종원과 사장님의 충청도 사투리 만담은 남매같은 유쾌한 케미를 발산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9%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