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사라지는 ATM기, 4년새 1만대 감소…“금융 사각지대 최소화해야”

  • 기사입력 2019-03-26 13: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줄면서 인터넷·모바일 뱅킹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자 및 저소득층의 현금 이용이 어려워진다는 우려가 나왔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18년도 지급결제보고서’에 따르면 국내에 설치된 ATM은 2017년 말 12만1492대로, 정점이던 2013년 말 12만4236대에서 2744대 감소했다.

특히 은행 등 금융기관이 운영하는 ATM이 감소하는 속도가 빨랐다.

금융기관 ATM은 2013년 말 8만6810대에서 2017년 말 7만6755대로 4년 만에 1만55대 감소했다.

영업점을 축소하며 ATM도 같이 철수한 것으로 분석됐다. ATM 이용이 줄면서 수익을 내지못하는 기기를 감축한 것으로 보인다.

빈 자리를 부가통신사업자(VAN사)가 운영하거나 일부 은행이나 영업점이 없는 인터넷전문은행이 제휴해 VAN사와 운영하는 기기가 대체했다.

VAN사 등이 운영하는 ATM은 2013년 말 3만7426대에서 2017년 말 4만4737대로 7311대 늘었다.

우리나라는 전체적으로는 ATM 보급률이 여전히 매우 높은 수준이지만 이런 변화로 인해 고령층과 저소득층의 불편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연령이 높고 소득수준이 낮을수록 신용카드 등에 비해 현금 이용 빈도가 높아 ATM 이용 필요성도 크기 때문이다.

비용 부담도 커진다. VAN사 등이 운영하는 ATM은 이용 수수료가 900∼1300원으로 은행 ATM 보다 비싸다. 은행 ATM 수수료는 600∼1000원(타행고객 기준) 수준이다.

보고서는 “ATM은 인터넷 및 모바일 뱅킹에 익숙지 않은 계층에게 주요한 금융서비스 채널로 기능하고 있다”며 “ATM을 공공인프라 측면에서 인식해 ATM 배치의 효율성을 높이는 등 사각지대 발생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영국에서는 ATM 배치가 지역적으로 균형되지 않아서 생기는 이용자 소외를 최소화하기 위해서 ATM 네트워크 운영사인 링크(LINK)사가 저소득 지역에 ATM 배치를 늘리는 사업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gi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