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민주당, ‘김학의 성접대 의혹’ 관련 특위 설치 추진

  • 기사입력 2019-03-24 20: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더불어민주당은 24일 김학의 법무부 전 차관 성접대 의혹을 다룰 특별위원회 설치를 추진하기로 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최고위원 등 지도부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김학의 성접대 의혹’ 관련 진상조사 등에 나설 특위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지도부는 이르면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구체적인 특위 명칭과 역할 등을 확정해 의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위원장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홍영표 원내대표가 직접 맡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김학의 전 차관 관련 사건을 재수사하라는 여론이 높아 당에서 특별히 관심을 기울이자는 취지”라며 “수사는 수사기관이 하겠지만 특위를 통해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여러 방면에서 축소ㆍ은폐됐던 사실이 밝혀지기를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김학의 전 차관 관련 의혹 외에도 고(故) 장자연 씨 사건 등 최근 논란이 된 여러 사안에 대해서도 수사 등 진행 상황을 살펴보면서 당이 대응할 일이 있으면 특위 등을 통해 목소리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25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베트남을 방문하는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당대표가 자리를 비우는 동안 지도부가 4ㆍ3 재보궐선거와 개각 인사청문회 등에 총력을 다해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돌아온 트와이스'
    '돌아온 트와이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