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지창욱 “린사모와 관계없어…팬이라해 사진 찍었을 뿐”

  • 기사입력 2019-03-24 12: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BS ‘그것이 알고싶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배우 지창욱 측이 ‘그것이 알고싶다’로 촉발된 클럽 버닝썬과 해외 투자자 린사모와의 루머를 직접 해명했다.

지창욱 소속사 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는 24일 “지난 23일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린사모)과 당사 배우 지창욱은 전혀 관계없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23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클럽 버닝썬에 20%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해외 투자자인 ‘린사모’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다. 린사모는 버닝썬에서도 가장 ‘거물’이라 불리는 손님으로, 남편이 대만 총리급이라는 소문이 있는 인물이다. 승리가 재력, 권력을 가지고 있는 인물들이 넘치는 자신의 생일파티에서도 각별히 챙기는 ‘VVIP’이기도 하다.

버닝썬의 전 직원은 린사모가 삼합회 대장은 물론, 삼합회 인물들을 데리고 클럽을 찾은 적이 있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린사모의 투자금 출처가 삼합회가 아니냐고 추정하는 버닝썬 관계자들의 육성 증언이 전파를 타기도 했다. 또한 버닝썬의 대표인 이문호는 승리가 버닝썬에 실제로 투자하지는 않았고, 린사모가 투자한 10억 원을 받아 유리홀딩스 이름으로 투자해 공짜 지분을 받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린사모와 지창욱이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승리 뿐만 아니라 다른 연예인들과도 친분이 있다는 것을 설명하기 위해 지창욱과 함께 찍은 사진이 등장한 것. 지창욱이 린사모와 찍은 사진이 공개되자 지창욱 역시 클럽 버닝썬, 린사모를 둘러싼 논란과 연관돼 있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지창욱 측은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일 뿐”이라며 “당사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 악성 루머 및 성희롱 등으로 이어져 배우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에 배우는 물론 가족과 이러한 상황을 지켜본 팬 여러분들에게도 피해와 상처를 주고 있다. 위 내용과 관련한 추측성 루머에 대한 작성, 게시, 유포 등의 불법 행위를 자제해주시기 바란다”며 “당사는 본 공지 전후로 제보해주신 자료와 자체 모니터링 자료를 통해 소속 배우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경고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