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휴대폰 좀 그만 봐!” 휴대전화 본다고 아빠가 딸 60여차례 때려

  • 기사입력 2019-03-24 09: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30대 아버지 집유



[헤럴드경제] 밤 늦게까지 휴대폰을 보는 10대 딸을 60여차례 때린 아동학대 혐의로 집행유예 선고를 받았다.

대구지법 형사 6단독 양상윤 부장판사는 친딸을 마구 때린 혐의(아동복지법 위반) 등으로 기소된 A(38)씨에 대해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 강의 수강을 명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 오전 2시께 딸(당시 13세)이 잠을 자지 않고 핸드폰을 가지고 시간을 보낸다며 뺨을 1차례 때린 데 이어 길이 1m 대나무 막대기로 얼굴과 다리, 허벅지 등을 60∼70여차례 때려 전치 2주 상처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딸을 때리고 나서 집에 있는 흉기를 가져오도록 한 뒤 “같이 죽을까”라고 위협한 혐의도 받았다.

양 부장판사는 “범행으로 피해자가 입은 정신·신체적 피해가 중하지만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피해자가 피고인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