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건강정보
  • 산후조리원 감염 지난해 510건…5년간 계속 증가

  • 기사입력 2019-03-22 11: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도자 의원, 보건당국의 철저한 감독 촉구
“1개소 당 1명 감염, 산모-아이 믿고 못맡겨”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도자의원은 보건복지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산후조리원 내 감염 2014년 88명, 2015년 414명, 2016년 489명, 2017명 491명, 2018년 510명으로 지속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최도자 의원은 “산후조리원은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와 산모가 생활하는 곳이므로 무엇보다 철저한 위생 관리가 중요하다”며, “산후조리원 내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보건당국의 철저한 지도,감독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8년의 경우, 12월 기준으로 전국에 571개소의 산후조리원이 있으므로 1개소 당 1명의 감염자가 발생한 것이다.

어딜 가든 최소 한 명은 감염되는 셈이니 믿고 의탁하기 어려운 것이다.

감염종별로는 2018년 감염자 중 RS바이러스 259명, 로타바이러스 105명, 감기 60명이었으며, 결핵 및 뇌수막염, 요로 감염도 있었다.

통계청이 지난 2018년 12월에 발표한 ’2018 산후조리실태조사‘에 따르면 산모의 75.1%가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산모들의 산후조리원에 대한 위생관리와 안전에 대한 요청은 매우 높지만, 관리 상황은 이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