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일반
  • 대한항공 의결권 행사 앞둔 국민연금, 시민단체도 공개 촉구

  • 기사입력 2019-03-22 11: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 김상수 기자]국민연금이 대한항공과 관련된 의결권 사전공개 여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시민단체도 하루빨리 의결권 행사 내역을 공개하라고 압박하고 나서면서 국민연금의 부담도 한층 가중된 형국이다.

경제개혁연대는 22일 “대한항공이 올해 주총 최대 이슈 기업 중 하나로, 국민연금이 지분 11.56%를 보유한 2대 주주인 만큼 의결권행사 내역 사전 공시 대상임이 분명하다”며 “주총을 5일 남긴 현재까지 의사결정을 공개하지 않는 건 스튜어드십 코드 의결권 행사 사전 공개 방침 취지와 배치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의도적으로 대한항공 주총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려는 것이 아니라면 즉각 내역을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연금은 현재 두 차례에 걸쳐 주주총회 안건의 의결권 행사 방향을 사전 공개했다. 다만, 시장에서 주시하고 있는 대한항공이나 한진칼 등에 대해선 아직 내역을 공개하지 않은 상태다. 국민연금이 지금까지 반대 입장을 밝힌 11개 기업 안건은 모두 국민연금 의사와 달리 주총을 무사 통과했다. 때문에, 이번에도 역시 스튜어드십 코드 취지가 무색하게 ‘종이호랑이 신세’란 비판이 일기도 했다.

핵심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재선임안이다. 앞선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에선 위원들 내부에서 대한항공이 해당 안건을 주총에 올릴 경우 국민연금이 반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거론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 주주총회는 오는 27일 예정돼 있다.

dlc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돌아온 트와이스'
    '돌아온 트와이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