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4ㆍ5월 서울 입주 가뭄… 6월 다시 회복

  • 기사입력 2019-03-22 08: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4~6월 전국 9만5155가구 입주
작년 대비 11.9% 감소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4ㆍ5월 서울 아파트 입주물량이 주춤했다가 6월부터 다시 늘어날 전망이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4~6월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은 9만5155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1.9% 감소할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 입주 물량은 8652가구로 전년 동기에 비해 3.4%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4월 6개 단지 1602가구, 5월 1개 단지 114가구, 6월 8개 단지 6936가구다.

다만 이중에는 도시형생활주택이나 공공임대인 행복주택이 있어 일반 아파트 입주물량은 훨씬 적다. 4~5월 일반 아파트 입주는 용산구 효창동 롯데캐슬 센터포레(478가구)와 중랑구 삼봉동 베스트원(114가구) 둘 뿐이다. 이 기간 전월세를 구하려는 수요자는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6월부터는 대단지 입주가 다시 늘어나며 물량이 회복된다. 강동구 명일동 래미안 명일역 솔베뉴(1900가구)와 관악구 봉천동 e편한세상 서울대입구(1531가구), 동대문구 휘경동 SK뷰(900가구), 성북구 장위동 래미안 장위1(939가구) 등이다.

인천ㆍ경기 지역도 월별로 서울과 비슷한 경향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4월과 5월의 입주물량은 각각 9764가구와 1만450가구다. 4월엔 용인 신갈(1597가구), 시흥 은계(1445가구) 등의 입주가 많고, 5월에는 수원 광교(2231가구), 시흥 배곧(1089가구) 입주가 많다. 6월에는 1만8325가구로 물량이 다시 늘어난다. 안산 단원 4030가구, 평택 소사2 3240가구 등이다.

지방은 4월 경북 구미 3880가구 등 1만6219가구, 5월 강원 원주 1716가구 등 1만5472가구, 6월 창원 중동 2867가구 등 1만6273가구가 입주할 계획이다.

주택 규모별로 전국 물량을 보면 60㎡ 이하 3만3941가구, 60∼85㎡ 5만2683가구, 85㎡ 초과 8531가구로 85㎡ 이하 중소형 주택이 전체의 91.0%를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paq@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