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건강정보
  • “국내 수술 위암환자 생존율, 美 하버드대병원보다 최대 6배 높다"

  • 기사입력 2019-03-20 15: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위암 수술 중인 국내 병원.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국내 병원에서 수술 받는 위암환자 생존율이 미국 하버드대학 병원보다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성모병원 위암센터 송교영 위장관외과 교수팀은 미국 하버드대학교 외과 멀른(John T. Mullen) 교수팀과 공동으로 위암 치료 결과를 비교한 끝에 이 같은 연구 성과를 얻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연구팀은 서울성모병원과 하버드대학교 매사추세츠 종합병원에서 위암 수술을 받은 환자 데이터, 1989∼2010년 미국 전국 데이터인 ‘SEER 레지스트리’를 비교 분석했다.

연구팀은 한국인 국내 수술환자 3984명과 한국인이면서 미국에서 수술 받은 환자 1042명, 그리고 미국인이면서 미국에서 수술 받은 백인 환자 1만1592명 등 3그룹으로 나눠 위암 수술 후 5년 생존율을 비교 조사했다.

결과는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수술 받은 환자군의 5년 생존율은 81.6%로 가장 좋은 경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국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수술 받은 환자군의 경우 55.9%, 미국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수술 받은 백인 환자군 39.2%로 나타났다.

비교에 영향을 주는 요인들을 보정한 결과에서도 한국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수술 받은 환자의 사망위험은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수술 받은 환자와 비교해 2.8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수술 받은 백인 환자의 사망위험은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수술 받은 환자보다 5.8배 높았다.

송 교수는 “위암 환자의 예후는 기존 연구에서 서양보다 아시아권 환자들에서 더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이번 연구결과는 위암 환자의 예후는 환자가 태어난 곳과 치료받은 곳 모두에서 영향을 받는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위암 생존율이 생물학적인 요인뿐만 아니라 환경적인 요인, 특히 치료의 질과도 깊은 연관이 있다는 것을 뜻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위암(Gastric Cancer)’ 인터넷 판에 게재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