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65세 이상 치매유병율 10%, 5년내 100만명 넘어선다

  • 기사입력 2019-03-20 10: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앙치매센터, ‘대한민국 치매현황 2018’ 발간
- 치매환자 1인당 연간 관리비용 약 2천만 원,
- 국가치매관리비용 14조 6천억원…GDP의 약 0.8% 수준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년층에서 10명당 1명꼴로 ‘치매환자’로 추정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중앙치매센터(센터장 김기웅)가 전국의 치매유병 현황 및 치매환자의 의료 및 장기요양 관련 서비스 현황을 조사한 ‘대한민국 치매현황 2018’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말 기준으로 65세 이상 노인 인구 중 치매환자수는 70만 5473명으로 추정되며, 치매유병율은 10.0%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노인 10명 중 1명꼴로 치매를 앓고 있는 셈이다.

한편 중앙치매센터측은 “추이를 볼 때 치매환자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해 2024년에는 백만명, 2039년에 2백만명, 2050년에 3백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이번에 측정된 추정 치매환자 대비 실제 국민건강보험공단 치매상병자(의료기관에서 치매진단 및 치매진료를 받은 환자) 비율은 93.7% 정도 부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치매환자 1인당 연간 관리비용은 약 2,074만원으로 추정되었으며, 국가치매관리비용은 약 14조 6천억 원으로 GDP의 약 0.8%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되었다. 65세 이상 치매환자 전체 연간 진료비는 약 2조 3천억이며, 치매환자 1인당 연간 진료비는 약 344만원 수준이다.


치매 조기 검진자수는 전반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로, 선별검사자, 정밀검사자, 감별검사자 수 모두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0세 이상 추정 치매환자의 치매상담센터 등록관리 비율은 평균 52.1%로 추정 치매환자의 절반 수준이었다.

이번 보고서는 2017년 말 자료를 중심으로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사회보장정보원, 통계청 등 치매유관기관에서 수신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물이다. 분석단위는 전국, 17개 광역시도, 260개 시군구이다.

중앙치매센터 김기웅 센터장은 “이번 보고서는 국가·지역별 치매 정책 및 서비스 운영 계획 수립을 위한 핵심적 기초 자료로 앞으로 지역 단위 차원의 치매안심센터 계획수립에 이바지하는 근거자료로 활용되기를 바란다” 밝혔다.

/kt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