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승리 “친구들끼리 허풍·허세 부린 것, 자랑질일 뿐”

  • 기사입력 2019-03-20 06: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가수 승리(29)가 해외 원정 도박 및 성매매 알선 혐의를 부인하며 “허세였을뿐”이라고 밝혔다.

시사저널은 19일 승리와의 통화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승리는 통화에서 “우린 아무것도 모르고 바보들끼리, 친구들끼리 허풍 떨고 허세 부린 것이다. 이런 것들이 탈세, 경찰 유착이란 여론으로 만들어졌다. 사실 지금은 진실을 얘기해도 아무도 믿지 않는 상황이다. 수사기관조차 카카오톡 내용이 다 사실이고 증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 승리는 “내가 유명하고 연예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정말 냉정하게 ‘내가 했던 일이 맞다, 안 맞다’ 판단되지 않을까 봐 두려운 것”이라며 “해외 원정 도박과 성매매 알선은 없었다”라고 주장했다.

승리는 시사저널 측에 본인의 카카오톡 중 김모 대표와의 대화를 캡처한 사진을 보내면서, 해외 성매매 알선과 해외 원정도박 의혹에 대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는 “미국 카지노에서 2억원을 땄다는 내용의 카카오톡도 모두 허풍이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내가 돈 땄다고 하거나, 돈 사진을 보낸 건 다 허풍, 거짓, 자랑질”이라며 “있지도 않은 사실을 얘기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호텔에 확인해보면 나온다”며 “(A씨는) 내가 도박한 걸 보지도, 같이 있지도 않았다”고 원정도박 혐의를 부인했다.

승리는 현재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된 상황이다. 경찰은 승리의 해외 원정도박 의혹도 조사 중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