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영양보고' 달걀의 배신…하루 1개 이상 섭취땐 심장질환·사망 위험률 ‘高~’

  • 기사입력 2019-03-19 14: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매 끼니마다 달걀 요리를 달고 사는 사람들에게는 청천벽력과도 같은 연구 결과가 나와 이목을 끈다. 일주일에 달걀 3~4개를 섭취하는 사람의 경우 그렇지 않은 이보다 심장 질환에 걸리거나 조기 사망할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노스웨스턴대 파인버그 의대가 주도한 연구팀은 평균 나이 52세 미국인 총 2만9615명을 평균 17년 6개월 동안 추적 조사한 코호트 연구 6건의 자료를 정밀 분석한 결과를 미국의학협회저널(JAMA) 최신호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과거 ‘달걀 섭취가 심혈관계질환 위험을 높이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와 상반되는 것이다. 또 미국 보건당국이 성인을 대상으로 권고했던 달걀의 적정 섭취량(일주일에 3~4개)에 반하는 내용이기도 하다.

이번 연구에 주저자로 참여한 노스웨스턴대 파인버그 의대의 빅터 종 박사(예방의학과 연구원)는 달걀에서는 특히 노른자가 콜레스테롤의 주된 공급원이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달걀 속 콜레스테롤은 대부분 좋은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고밀도지단백(HDL) 콜레스테롤’로 건강 유지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그러나 연구팀은 “고지혈증과 대사증후군 등을 일으키는 HDL이든 저밀도지단백(LDL) 콜레스테롤이든 모든 종류의 콜레스테롤이 심혈관계질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종류에 관계없이 총 콜레스테롤 섭취량을 하루 평균 300㎎미만으로 엄격히 제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달걀노른자 1개에는 약 186㎎의 콜레스테롤이 들어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우리나라의 경우 대란(52~59g)이나 특란(60~67g) 크기에 속한다.

그 결과, 하루 평균 식사로 콜레스테롤을 약 300㎎씩 섭취할 경우 심장 질환과 조기 사망 가능성은 각각 3.2%와 4.4%로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물론 이번 결과는 기존 연구와 모순이 되는 부분도 있다. 연구팀은 그 이유로 과거 연구에서는 달걀 섭취와 다른 건강에 해로운 행동과의 관계를 고려하지 않았을 수 있다면서 여기에는 운동 부족이나 흡연 또는 건강에 해로운 음식을 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게다가 콜레스테롤이 많은 식품은 일반적으로 포화지방이나 동물성 단백질도 많이 포함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