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 오는 19일까지 이탈리아 방문…FAOㆍWFP와 협력 증진 논의

  • 기사입력 2019-03-17 12: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사무소 설립 협정문 서명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농림축산식품부는 이개호 장관이 17~19일 이탈리아를 방문해 호세 그라치아노 다 실바 유엔식량농업기구(FAO) 사무총장을 면담하고 FAO 한국 협력연락사무소(이하 한국사무소) 설립 협정문에 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헤럴드DB]


농식품부와 FAO는 지난 2013년부터 한국 내 FAO 사무소 설치 문제를 협의했다. 양측은 지난해 8월 최종 문안에 합의했고, 지난해 12월에는 최종 협정문 서명을 위한 국내 절차를 마무리했다.

이번 협정 체결을 계기로 농식품부는 FAO 한국사무소장 선발 등 후속 절차를 신속히 추진해 올해 상반기 중 사무소를 열 계획이다.

한국사무소는 향후 우리나라와 FAO 간 연락 및 교류, 식량안보·빈곤퇴치를 위한 공동 협력사업, 개발도상국에 대한 경험·기술전수 등의 업무를 맡는다.

한국사무소가 개소되면 우리나라는 유엔 전문기구 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개도국에 대한 기술·농정경험 전수 등을 통해 국제적 위상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농식품부는 기대했다.

아울러 이 장관은 이번 방문 기간에 데이비드 비즐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과 면담하고 지난해 WFP를 통해 처음 실시된 국산 쌀 원조사업이 잘 추진되고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WFP는 식량 원조에 기여한 공로로 한국 정부에 감사패를 수여할 예정이다.

이 장관은 FAO 및 WFP에 대해 두 기구의 한국인 채용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국제기구에서 일하고 있는 한국 직원들과 간담회를 통해 청년들의 국제기구 진출 확대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이탈리아 스마트팜 현장을 방문해 우리 농업의 비전을 모색할 예정이다.

oskymo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