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보험
  • 교보생명, 4차 산업혁명시대 청소년 육성위한 사회적 기업 발굴

  • 기사입력 2019-03-15 10: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19 임팩트업’ 프로젝트 참가기업 모집

14일 오후 광화문 교보생명빌딩에서 열린 ‘2019 세상에 임팩트를 더하자, 업(UP)’ 사전설명회에서 차경식 교보생명 다솜이지원센터장이 발언하고 있다. [교보생명 제공]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교보생명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청소년 육성을 위한 디지털 기반 사회적 기업 발굴에 적극 나선다.

교보생명은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재단법인 홍합밸리와 함께 진행하는 ‘2019 세상에 임팩트를 더하자, 업(UP)’(이하 임팩트업) 프로그램 참가기업을 모집한다고 15일 밝혔다.

임팩트업은 디지털 기반의 지속가능한 사회적 임팩트를 창출하는 기업을 육성 하는 프로그램이다. 작년에는 교육, 보건, 금융 소외계층을 지원하는 예비 창업자와 기업을 발굴, 육성한 바 있다.

올해는 아동, 청소년 등 미래 세대를 위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교육 서비스를 핵심사업으로 하는 스타트업을 선발한다. 이들 스타트업의 성장의 기회를 제공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도록 지원하는 차원이다.

IT, 디지털 기반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설립 1년 이상의 법인이라면 참여 가능하다. 이달 31일까지 임팩트업 온라인 접수 페이지(http://apply.honghapvalley.org)에서 접수할 수 있다.

오는 21일엔 서울 마포구 홍합밸리 오픈스페이스에서 사전설명회를 진행한다.

교보생명은 엄격한 선발 절차를 거쳐 각 5개 내외의 기업을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선발된 기업에게는 1년 동안 법무, 투자, IR, 마케팅 등 멘토링 프로그램은 물론 그로스해킹, 사회적자본, 사업계획서 작성 등 교육 및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중간평가, 데모데이 등을 통해 소셜벤처, 사회적기업, 엔젤투자자 등에게 기업을 소개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차경식 교보생명 다솜이지원센터장은 “교보생명은 ‘참사람 육성’이라는 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디지털 분야의 미래세대 육성을 통해 새로운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보생명은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재단법인 한국사회투자와 함께 취약계층 아동 및 청소년의 교육 솔루션을 지원하는 ‘미래 세대를 위한 교육 솔루션 공모사업’도 운영하고 있다.

아동과 청소년의 교육 불균형을 완화시키기 위한 사업으로, 공모를 통해 선발된 참가기업은 1년 간 사업비와 맞춤형 멘토링 프로그램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badhone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돌아온 트와이스'
    '돌아온 트와이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