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보험
  • 메리츠화재, 중소규모 태양광발전사업자 대상 종합보험 출시

  • 기사입력 2019-03-15 10: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00㎾ 이하 중소 태양광발전 사업자도 가입 가능한 정책공제상품
자연재해 및 3자 배상 등 담보확대…자기부담금 현실화해 부담 낮춰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메리츠화재는 엔지니어링공제조합 및 4개 보험사의 공동 개발을 통해 중소규모 태양광발전 사업자도 가입이 가능한 종합보험을 이달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상품은 태양광발전사업자가 시설을 운영하면서 발생하는 손해를 보장하는 시설물 종합보험이다.

보장 부문은 제1부문 재물손해, 제2부문 배상책임손해(1억/3억/5억 중 택일), 제3부문 기업휴지손해, 제4부문 원상복구비용 등 총 4개 부문으로 구성돼있다.

제 1부문 및 제 2부문은 필수 가입이고, 제3부문 및 제4부문은 선택 가입 사항이다.

기존 태양광발전사업자 보험은 규모가 500㎾이상인 발전소만 가입 가능했다. 중소규모 사업자들은 가입이 어려운데다 1000만원 상당의 자기부담금도 큰 부담으로 작용했다.

메리츠화재는 이러한 부분들을 보완해 10㎾ 이상이면 지역별, 용량별, 설치위치별 인수제한 및 보험료 차등 없이 가입이 가능토록 했다.

기존 보험상품에서 보장되지 않는 자연재해로 인한 제3자의 재물 및 신체에 대한 배상책임까지 보장폭을 확대했다.자기부담금도 현실화해 사고 시 발생하는 사업자 부담을 줄였다.

보험료(제1부문, 제2부문 기본담보)는 태양광발전 30㎾ 기준 20만4000원, 50㎾기준 33만2000원, 100㎾기준 73만9000원 수준이다.

자세한상품설명 및 가입문의는 전담 가입창구인 태양광발전소종합공제보험센터 또는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본 상품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추진하는 2019년도 신재생에너지 금융지원사업의 지원 대상인 중소형 태양광 발전사업자의 원활한 사업 운영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badhone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