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팔기보다는 가족에게…아파트 증여 ‘뜨는 지역’서 뚜렷

  • 기사입력 2019-03-14 09: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영등포, 아파트 거래 중 증여비중多
증여 차지 비중 송파 50%, 마포 49%
임대사업 축소·보유세 부담 영향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아파트 공시가격 인상과 임대사업자 세제혜택 축소 등으로 매매보다는 증여를 택한 다주택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대체로 서울에서는 ‘뜨는 지역’에 있는 아파트일수록 이런 움직임이 뚜렷하다.

14일 양지영R&C연구소가 올해 1월 한국감정원의 거래원인별 아파트 거래현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 25개 자치구의 아파트 거래에서 증여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곳은 영등포구로, 전체 거래 325건 중 증여가 198건(61%)이었다. 이어 송파구(631건 중 318건·50%), 마포구(141건 중 69건·49%), 은평구(515건 중 244건·47%), 용산구(66건 중 27건·41%), 강동구(175건 중 71건·41%), 양천구(155건 중 50건·32%), 강남구 (308건 중 80건·26%) 등의 순으로 전체 아파트 거래에서 증여 비중이 높았다.

아파트 매매는 줄어든 반면, 증여는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 1월 전국 아파트 매매건수는 3만1305건으로 지난해 12월 3만3584건보다 6.8% 줄었다. 증여는 지난해 12월 5776건에서 올해 1월 5841건으로 1.1% 늘었다. 이중 서울의 증여 증가세가 뚜렷했다. 서울의 아파트 매매건수는 이 기간 2380건에서 1889건으로 20.6% 줄어든 반면, 증여는 1205건에서 1511건으로 25.4% 늘었다.

서울 자치구 중 지난해 연말 대비 올해 1월 증여가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서대문구다. 1건에서 26건으로 2500% 증가했다. 이어 영등포구(20건→198건·890%), 은평구(67건→244건·264%), 송파구(120건→318건·165%) 등의 순으로 불어났다.

올 초부터 아파트 증여가 크게 증가한 데는 4월에 있을 공시가격 인상과 임대사업자 세제혜택 축소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부동산 관련 개정 세법에 따라 세금 부담이 커질 것을 우려한 다주택자들이 임대사업자 등록 대신 증여를 택했다는 설명이다. 서울만 하더라도 이달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가 1736명으로 전월 대비(2266명) 23.4% 줄었다.

양지영 양지영R&C연구소 소장은 “가격 조정이 가팔라지고 보유세 증가 등으로 보유에 대한 부담감이 커지고 있지만, 양도세 중과로 팔기도 어려운 상황”이라며 “강남권을 비롯해 영등포구, 용산구 등의 지역은 기반시설 구축은 물론 개발 호재들이 많아 보유하면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에 결국에는 증여를 선택한 것”이라고 말했다.

y2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