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3300여개 섬 관광 활성화 속도

  • 기사입력 2019-02-19 11: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볼거리·먹거리 등 체계적 추진
정부, 4개부처 협의회 구성



정부가 국내 3300여개에 이르는 섬에 대한 관광 활성화에 속도를 낸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섬 관광 활성화를 위한 4개 부처 간 협약’을 맺었다.

정부는 “그동안 부처별로 섬 관광 정책을 개별 관리하다 보니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정책을 추진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며 “섬 관광 정책을 통합해 집행함으로써 국민이 찾아가기 쉽고 볼거리ㆍ쉴거리ㆍ먹거리가 풍부한 섬을 만들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업무협약에는 ▷섬 접안ㆍ편의시설 개선과 육상ㆍ해상 교통수단 연계 방안을 통한 접근성 향상 ▷해양레저관광 기초 시설 확충과 섬 걷기 여행 조성 등 볼거리ㆍ놀거리 마련 ▷섬 특화 수산물 등 먹거리 홍보 ▷ 섬의 날 기념행사 개최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 협력사업의 추진과 공동사업 발굴을 위해 4개 부처 차관을 공동 의장으로 하는 ‘섬 관광 활성화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중요한 해양관광자원으로서 섬의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지난해 ‘섬의 날’을 제정했고, 올해 8월 8일에 처음으로 ‘섬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라며 “새로운 관광수요에 부응하는 섬 정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국토부는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섬들이 세계적인 관광지가 될 수 있도록 교통체계를 개선하고 기반시설을 구축하는 등 관계 부처와 함께 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양영경 기자/y2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