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426일 고공농성’ 파인텍 노동자 2명 “내달 경찰 자진출석”

  • 기사입력 2019-01-12 16: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11일 극적인 노사 간 합의 타결로 426일간의 고공농성을 끝내고 내려온 금속노조 파인텍지회의 홍기탁 전 지회장(오른쪽)과 박준호 사무국장이 서울 중랑구의 한 병원에 입원해 첫 식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업무방해 등 혐의’ 체포영장 발부 상태




[헤럴드경제]426일간 굴뚝 고공농성을 마치고 지상으로 내려온 파인텍 노동자 2명이 다음달 경찰에 자진출석해 조사받을 예정이다.

12일 ‘스타플렉스(파인텍) 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행동’과 경찰에 따르면 농성을 마치고 병원으로 옮겨진 홍기탁 전 금속노조 파인텍지회장과 박준호 사무장이 내달 중순 경찰에 출석한다. 공동행동의 김소연 공동대표는 “두 노동자가 굴뚝에서 내려온 날 경찰과 확약서를 썼다”며 “건강을 회복하고 2월 중순 자진출석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홍 전 지회장과 박 사무장은 사측에 공장 정상화와 단체협약 이행 등을 요구하며 2017년 11월부터 서울 양천구 목동 열병합발전소 굴뚝에서 농성하다 전날 노사협상이 타결되자 지상으로 내려왔다.

경찰은 두 사람에 대해 업무방해 등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이미 두 피의자에 대한 체포영장은 발부돼 있지만 건강상태를 고려해 2월 중순 조사하기로 했다”며 “아직 조사 일정을 정확히 잡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오랜 기간 농성에 이어 최근 단식투쟁까지 한 끝에 건강이 나빠져 현재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홍 전 사무장은 “어제 심전도와 혈액 등 여러 검사를 했는데 건강에 별다른 이상이 없다고 들었다”며 “간밤에 잘 잤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