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또 ‘태움’?…‘동료들 괴롭힘 탓 힘들다’ 간호조무사 실습생 투신

  • 기사입력 2019-01-12 16: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병원에서 일하던 간호조무사 실습생이 동료들에게 괴롭힘을 당해 힘들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투신했다. ‘태움’ 등 집단 괴롭힘이 있었는지를 경찰은 살펴볼 예정이다. 

지난 11일 전북 익산의 한 아파트에서 간호조무사 실습생이 투신해 숨졌다. 경찰은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12일 전북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4시30분께 익산시 한 아파트 9층에서 A(28) 씨가 떨어져 숨졌다. A 씨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에 ‘동료들의 괴롭힘 때문에 힘들다. 정신과 치료까지 받고 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간호학원을 수료하고 간호조무사 자격을 취득하기 위해 최근 익산의 한 병원에서 실습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는 유서에 (자신을 힘들게 한)동료들의 실명을 언급했다”며“병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