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드라마
  • ‘SKY 캐슬’ 가장 차분했던 찬희, 점점 증폭되는 감정 ‘시청자도 울컥’

  • 기사입력 2019-01-12 14: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보라 죽음 앞에 보여준 ‘섬세한 내면 연기’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SKY 캐슬’에서 찬희가 섬세한 내면 연기로 깊은 여운을 남겼다. 찬희는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에서 어디 하나 흠잡을 곳 없는 바람직한 고등학생 황우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에서 우주는 혜나(김보라 분)의 죽음을 발견한 최초 목격자가 됐다. 이후 우주는 황치영(최원영 분)이 있는 주남대 병원으로 혜나를 옮겼다. 


하지만 강준상(정준호 분)의 지시로 황치영은 병원장 손자를 먼저 수술하게 됐고, 그러는 사이 혜나는 죽음을 맞았다. 이에 우주는 혜나의 갑작스러운 죽음과 더불어 친구를 살리지 못한 아버지에 대한 실망감으로 울분을 토해내 보는 이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우주는 아버지가 해외 봉사를 떠나면서 어머니를 잃었던 과거를 떠올리며 괴로워했다. 이는 곧 아버지에 대한 배신감과 원망으로 표출됐다. 혜나를 잃은 슬픔, 아버지에 대한 원망이 뒤섞인 우주의 복잡한 심리는 찬희의 섬세한 연기와 어우러지며 감정을 배가시켰다.

특히 찬희는 혜나의 죽음을 마주하는 데 있어, 절제된 감정 표현부터 격한 감정 연기까지 탁월한 강약 조절로 연기 내공을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소중한 사람을 잃은 상실감부터 과거 상처까지 우주 내면의 아픔을 고스란히 드러내 극의 몰입을 높였다. 평소 화를 안내던 아이가 화를 내 더욱 주목하게 했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