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망해가던 대만 생선가게 살린 주인집 딸

  • 기사입력 2018-12-11 10: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대만의 한 생선가게에서 일하는 여성이 중화권 매체의 관심을 받고 있다. 빼어난 미모는 물론 효심 가득한 성품까지 알려지면서 삽시간에 온라인 스타가 된 덕이다.

주인공은 대만 장화현에 위치한 전통시장에서 생선을 파는 여성 리우메이다. 그는 원래 간호학을 전공한 간호사였다.

그러나 부모님이 운영 중인 생선가게의 손님이 줄면서 큰 결심을 하게 됐다. 4대째 이어오는 가게에 일손을 돕기로 한 것.

리우메이는 부모님의 도움 요청에 한걸음에 귀향을 결심했다.

이후 리우메이의 가게엔 손님이 끊이지 않았다. 어려워진 가게는 어느새 일어났고, 집안에도 큰 도움이 됐다.

리우메이는 이제 동네의 유명스타다. 그의 SNS 계정 팔로워는 무려 5만명. 리우메이는 중화권 매체들을 통해 미디어로 진출할 계획을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