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조수애, 은방울꽃 부케 1000만원대…송혜교·최지우도 착용

  • 기사입력 2018-12-11 06: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박서원 SNS]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조수애 아나운서가 결혼식에서 든 은방울꽃 부케가 화제다.

지난 8일 박서원 두산그룹 전무와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결혼한 가운데 신부 조수애가 든 은방울꽃 부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는 그 가격이 1000만원을 호가하는 고가인데다 해외에서 100% 수입해, 구하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배우 송혜교, 최지우 등 스타들이 결혼식 때 든 부케로도 알려지며 더욱 화제가 되고 있다.

은방울 꽃은 ‘순결’이라는 꽃말을 가진 꽃으로, 영국 왕실, 오드리 햅번의 결혼식에도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내조에 전념하고 박서원 대표와의 결혼생활에 집중하기 위해 JTBC에서 퇴사했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지난 2016년 18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JTBC 아나운서로 입사해 화제를 모은 인물이다. JTBC 입사 후 조수애는 아침뉴스 ‘JTBC 아침&’, ‘국내 이모저모’, ‘해외 이모저모’, ‘스포츠뉴스’, ‘LPGA 탐구생활’, ‘골프 어택’, ‘1분 뉴스’ 등을 진행했다.

신랑인 박서원 대표는 박용만 두산 인프라코어 회장의 장남으로, 현재 두산매거진 대표이사, 오리콤 최고광고제작책임자, 두산 그룹 전무를 맡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