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요원해지는 한국당 쇄신…김위원장 개혁의지는 있나

  • 기사입력 2018-11-12 11: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유한국당 내홍이 심상치 않아 보인다. 당 재건을 위한 조직강화위원으로 어렵게 영입한 전원책 변호사를 전격 해촉한데 이어 친박근혜계와 복당파간 신경전은 더 날카로워지고 있다. 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과 지난 5월 대선 및 6월 지방선거 참패로 사실상 정치적 사형선고를 받은 상태다. 떠나간 민심을 되돌리고 당이 살아날 수 있는 길은 오직 뼈를 깎는 자성과 거듭 태어나는 개혁뿐이다. 특히 인적 쇄신은 그 핵심이다. 하지만 지금의 한국당은 변화와 개혁은 커녕 과거로 되돌아가는 게 아니냐는 소리가 나올 정도로 지리멸렬한 모습이다.

전원책 변호사 파동은 한국당의 이러한 현 주소를 확실히 보여준다. 전 변호사를 조강특위 위원으로 영입할 때만 해도 본격적인 변화가 시작될 것이란 기대가 넘쳐났다. 실제 전 변호사도 조강특위 활동을 시작하면서 대대적인 인적쇄신을 시사하는 발언을 수시로 해왔다. 하지만 불과 한 달도 안돼 전 변호사는 중도하차했고, 쇄신작업은 또 다시 부지 하세월이 되고 말았다. 표면적 이유는 전당대회 개최 시기를 둘러싼 이견이라고 하지만 기득권을 내려놓지 않으려는 당내 세력의 불만과 반발이 그 이유가 됐다는 추론이 우세하다.

여기에 ‘탄핵 책임론’을 둘러싼 계파간 다툼까지 불거졌다. 복당파 좌장격인 김무성 의원과 친박계 홍문종 의원간 탄핵 정당성과 책임론 공방이 그것이다. 인적 쇄신이란 절체절명의 지상과제는 한 발짝도 나가지 못하고 고질적인 당내 계파와 진영 갈등의 골만 더 깊게 드러낸 꼴이 됐다.

결국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의 리더십이 문제다. 더 분명한 개혁 의지를 보이라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전 변호사의 하차와 관계없이 쇄신은 진행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전면적 쇄신이 아닌 점진적 쇄신에 무게가 실려있다. 규모와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는 것인데 동의하기 어렵다. 그렇다면 내년 2월 전당대회까지 당을 가능한 안정적으로 끌고 가겠다는 게 김 위원장의 의도가 아닌가. 그건 쇄신을 하지 않고 갈등만 적당히 봉합하고 가겠다는 것과 같은 얘기다.

김 위원장은 한국당의 중간관리를 위해 들어온 게 아니다. 그의 말처럼 ‘매력적인 정당’으로 탈바꿈시켜 보수정당 회생의 계기를 마련하는 게 그의 역할이다. 한데 그 역할이 점점 희미해지고 있다. 이런 식이라면 문재인 정부의 대응 세력은 물론 최소한의 견제세력도 될 수 없다. 그 결과는 1년 6개월 뒤 21대 총선에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그 때는 혁신을 하려 해도 혁신할 게 없는 껍데기만 남을 것이다.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