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김병관 의원 국감 후폭풍…"PC방 살인 수사 내용 너무 흘러나가"

  • 기사입력 2018-10-19 09: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 피해자와 용의자의 모습이 담긴 CCTV. [사진=JTBC 방송 캡처]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벌어진 살인 사건을 두고 경찰 측의 초동 대응 미흡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정계는 물론, 일반 국민들 사이에서도 일고 있다. 18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지방경찰청 국정감사에서는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질의가 집중됐다.

특히 이날 국감장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의 발언이 후폭풍을 낳고 있다. 김병관 의원은 수사 상황이 언론에 공개된 점을 지적하면서 “이렇게 우리 국민들이 관심을 가질 사건은 아니라고 본다. 단순히 호기심으로 바라보는 것”이라고 말해 논란을 자초했다.

이날 국감에서 여야 의원들은 지난 14일에 발생한 강서구 PC방 사건에 대한 경찰의 초동 대처가 미흡했다고 입을 모았다.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에서 경찰의 초동대응은 어처구니없는 수준”이라며 “경찰이 단순히 싸움만 말리고 돌아갔는데 격리 또는 귀가조치 등의 대책이 있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이에 이주민 청장은 “경찰이 신고를 받고 현장에 갔을 때는 격렬하게 싸우는 상황은 아니었다”며 “PC방 자리 문제와 직원이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피의자와 피해자 간 단순한 말싸움을 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병관 의원은 “당일 오후 4시 5분쯤 언론에 기사가 나왔다. 기사를 보면서 이 사건이 언론에 오르내리는 과정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수사가 진행 중일 때는 비공개가 원칙인데 관련 기사가 너무 많이 나온다. 경찰에 관행일 수도 있는데 이런 것은 좀 없어져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김병관 의원은 또 “그런데도 내용들이 흘러 나간다. 이렇게 우리 국민들이 관심을 가질 사건은 아니라고 본다. 단순히 호기심으로 바라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주민 청장은 “공보 규칙에 따라 잘 대응하겠다”고 답변했다.

직후 관련 기사에서는 경찰의 초동 대응을 지적하는 댓글과 함께 김병관 의원의 ‘호기심’ 발언을 두고 ‘경솔한 표현’이라는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PSATxxxx’라는 네티즌은 “어린 나이의 청년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국민들은 안타깝고 비통스러운 마음에 이 사건이 제대로 해결됐으면 하는 마음에 관심을 갖는거지 단순한 호기심이 아닙니다”라고 질타했다.

다른 네티즌 ‘gksr****’는 “피해자가 아들 딸이었어도 단순한 호기심이라고 말할 수 있나? 말 참 이상하게 하시네. 그러다 국민들한테 욕 호되게 먹습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외에도 다수의 네티즌이 김병관 의원의 ‘호기심’ 발언이 부적절했다고 의견을 게진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는 관련 게시글이 수많은 국민의 동의를 얻고 있다. 해당 청원은 배우 오창석, 가수 김용준, 산이 등 스타들도 참여를 독려하며 더욱 많은 관심을 받았고 3일째인 19일 오전 참여 인원 44만 명을 돌파했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