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오토일반
  • 국내 주요 SUV 1년 뒤 잔존가치 봤더니…기아 쏘렌토, 벤츠 GLC클래스 ‘1등’

  • 기사입력 2018-10-17 09: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SK엔카닷컴, 국산ㆍ수입 주요 SUV 모델 잔존가치 분석 결과 공개
- 국산차 기아 쏘렌토 1위, 현대ㆍ기아 브랜드 및 신형 모델 상위권
- 수입차는 벤츠 GLC클래스ㆍ볼보 XC90 등 중대형 차량 가치 높아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SK엔카닷컴이 국내 판매되는 주요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차량의 중고차 잔존가치를 살펴본 결과 기아차 쏘렌토(국산차), 메르세데스-벤츠 GLC클래스(수입차)의 잔존가치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SK엔카닷컴에 등록된 주요 SUV 차량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2017년식 모델을 대상으로 신차가격 대비 현재(10월 기준) 시세를 비교해 잔존가치를 비교했다. 잔존가치는 (중고차 시세/신차 값) X 100으로 산출했다.

국산 SUV 모델들의 1년 뒤 평균 잔존가치는 81.3%를 기록했다.

기아차 쏘렌토가 90.6%로 가장 높은 잔존가치를 나타냈으며 이어 현대 코나(87%), 기아 모하비(86.1%), 현대 투싼(85.4%), 기아 스포티지(85.2%) 등 현대ㆍ기아차 브랜드의 잔존가치가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르노삼성 QM3(69.9%), 쌍용 코란도(69.4%), 한국GM 쉐보레 트랙스(69.3%) 등 나머지 3사 브랜드의 모델은 잔존가치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다만 비교적 최근 신형 모델이 출시된 르노삼성 QM6(81.5%), 쌍용 G4 렉스턴(83.9%)의 경우에는 평균 이상을 기록했다.

수입차는 상대적으로 높은 신차 프로모션과 높은 유지비 등이 감안돼 평균 잔존가치가 국산차 대비 낮은 76.6%를 기록했다.

잔존가치가 가장 높은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GLC클래스로 85.9%를 기록했으며, 볼보 XC90(84.8%)과 푸조 3008(82.2%)이 뒤를 이었다.

4위와 5위는 렉서스 NX300h(81.9%)와 레인지로버 벨라(81.1%)가 차지해 주로 중ㆍ대형 SUV의 차량 가치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박홍규 SK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캠핑 등 레저문화 확산과 가족단위 나들이 증가로 SUV를 찾는 소비자가 점차 많아지면서 중고차 시장에서도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며 “잔존가치는 자동차 거래 시 가격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이므로 차량 구매 전 반드시 믿을만한 사이트를 방문하여 확인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badhone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