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강용석 “이재명 머리 쓰고 있다, 신체 비밀 ‘점’ 말고도…”

  • 기사입력 2018-10-15 07: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헤럴드POP]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배우 김부선 씨의 법률 대리인인 강용석 변호사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상한 방식으로 빠져나가려고 머리 쓴다”라고 밝혔다.

14일 강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가 들은 바로는 ‘동그랗고 큰 까만 점(點)’이 아닌데”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강 변호사는 “정확한 건 신체의 특정 부위와 ‘점’”이라며 “신체의 비밀이 단순 ‘점’만 아니다”고 썼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옷을 벗고 신체를 공개하기로 결심한 이상 ‘점’ 보다 더 중요한 신체 비밀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한 누리꾼이 “점이 없다면 결정적 타격을 입을 거다”라고 댓글을 남기자 강 변호사는 “점 하나 믿고 시작한 일이 아니다. 걱정마시라”고 답하기도 했다.

김 씨와 이 지사와의 관계를 유출할 증거가 ‘점’ 말고도 다른 게 있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4일 트위터 등에서는 김 씨와 공지영 작가의 음성파일이 퍼졌다. 2분가량의 음성파일에서 김 씨는 “이 지사의 신체 한 곳에 큰 점이 있다”라며 “법정에서 최악의 경우 꺼내려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논란이 확산하자 이 지사는 13일 페이스북에 “경찰 수사에 협조해 경찰이 지정하는 방식으로 ‘김부선씨 주장 부위에 동그랗고 큰 까만 점’이 없다는 것을 확인해드리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신체 특징 공개로) 몸 둘 바를 모르겠지만, 저의 이 치욕과 수모가 소모적 논란의 종식, 도정 안정에 도움이 된다면 기꺼이 받아들이겠다”고 부연했다.

한편 강용석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유한국당은 19일 경기도 국정감사에 배우 김부선 씨를 참고인으로 부르려고 했는데 민주당의 극렬한 반대로 무산됐다”라고 주장했다.

강 변호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신체검증보다 19일 국정감사에서 국민들이 보는 앞에서 김 씨와 대질신문에 응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 국민들이 판단할수 있도록 김 씨의 참고인 소환을 극렬한 방해하고 있는 민주당은 지금이라도 김 씨의 참고인 소환에 동의하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