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윤정수, 때아닌 도촬 논란…누리꾼들이 분노한 이유

  • 기사입력 2018-08-17 08: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윤정수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개그맨 윤정수가 때아닌 도촬 논란에 휩싸였다.

16일 윤정수는 “혼자놀기의 진수. 혼자 까페 다니기. 4F 누군가 알려줘서 혼자 가긴 했는데”라며 “재미진다 재미져. 시원함. 까페 안에 여성분. 가게 안에 단 둘인데 나한테 1도관심 없으심”이라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카페 여러 곳에서 셀카를 찍으며 모처럼 일상의 여유를 즐기고 있는 윤정수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그런데 이 중 하나의 사진이 문제가 됐다. 다른 테이블에 있는 일반인 여성의 모습이, 그것도 글 속에서 윤정수가 지칭한 자신에게 관심이 없다던 여성이었다.

윤정수는 글에서만 그치지 않고 사진까지 올리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그 사진은 의도적으로 여성을 찍은 듯한 느낌의 노트북을 하고 있는 여성의 모습이 담겨 있었고 모자이크도 없는 상태였다.

누리꾼들은 “도촬 아니냐. 어떻게 사진을 올리냐”, “이건 좀 아닌 거 같다. 과하다”며 비판이 거세지자 윤정수는 해당글을 삭제하고 다시 올렸다.

그러나 이번엔 그 여성의 모습 위에 스티커가 붙여졌을 뿐 문제가 된 사진을 삭제하진 않았다. 글의 내용도 그대로였다.

그는 글 원문 뒤에 “아 그리고 본의 아니게 까페가 너무 조용하고 편하다보니 아무 생각 없이...얼굴이 작게라도 나온 여성분께 죄송하단 말씀드리면서 급수정 했습니다 미안합니다~~~”라며 짧은 사과 글귀 한줄을 덧붙였다.

하지만 “본의 아니게”, “아무 생각 없이”, “미안합니다~~~~” 등 사과의 표현이 본인 진심과는 다르게 진정성마저 의심받으며 누리꾼들을 분노케 했다.

게다가 해당 사진과 글이윤정수의 SNS의 한켠에 여전히 자리잡고 있다.

팬들은 “비록 윤정수가 악의없는 행동일지라도 그의 경솔함에 실망이 이만저만 아니다”며 안타까워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