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태풍 예상 경로, 무더위 식힌 룸비아…솔릭도 한반도 영향권

  • 기사입력 2018-08-17 07: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제18호 태풍 ‘룸비아’의 전면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한반도의 무더위가 주춤해진 가운데, 제19호 태풍 ‘솔릭’의 이동경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6일 오전 9시경 괌 북서쪽 약 26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한 태풍 ‘솔릭’은 17일 오전 3시경 992 헥토파스칼(hPa)의 약 소형급 세력으로 괌 북북서쪽 약 790 km 부근 해상으로 북진하고 있다.

태풍 ‘솔릭’은 일요일인 19일 오후 9시경 몸집을 970 헥토파스칼의 강 중형급으로 더욱 불린채 일본 가고시마 동님동쪽 약 980km 부근 해상을 지나 매시 8km 느린속도로 북서진 할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오후 9시경에는 중심기압 960 헥토파스칼로 더욱 키운채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600km 부근 해상을 지나 서북서진 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솔릭의 예상 이동경로를 보면 다음주 초 우리나라에 직간접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아직 발생 초기여서 변동성이 크다.

19호 태풍 솔릭(SOULIK)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속의 족장을 뜻하며 태풍의 이동경로와 위치는 아직은 유동적이다.

15일 오후 3시경 일본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21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한 제 18호 태풍 ‘룸비아’는 17일 오전 3시경 중국 상하이 남동쪽 약 100 km 부근 해상을 지나고 있다. 태풍 ‘룸비아’는 이날오후 9시경 중국 상하이 서쪽 약 420km 부근 육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제주도는 제18호 태풍 ‘룸비아’의 전면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오늘 낮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강원동해안과 전남남해안은 오전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예상강수량은 제주도에 5~40mm다.

한편, 북쪽에 위치한 고기압으로부터 차고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밤사이 전국 대부분 지역의 기온이 25℃ 아래로 내려가 서울 26일, 대전 27일, 여수 29일 등 장기간 이어져 오던 열대야가 해소됐다.

19일까지 상층의 한기가 유입되면서 낮 기온의 상승이 저지돼 폭염은 다소 주춤하겠고, 열대야도 해소되겠다. 다만, 19일 이후 다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이 상승하면서 주의보 수준의 폭염이 나타나고,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