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
  • 기무사 ‘불법행위’ 연루자 2차 원대복귀

  • 기사입력 2018-08-13 11: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책임자급 고위장교 20여명 우선
요원 1300여명 추가복귀 전망


국군기무사령부 소속으로 이른바 ‘3대 불법행위’에 연루된 고위간부 20여명이 육해공군의 원 소속부대로 복귀한다.

13일 군 당국에 따르면 불법행위에 연루된 장성 포함 20여명의 기무사 고위간부가 이날 원대복귀 조치된다. 기무사 3대 불법행위는 계엄령 문건 작성, 세월호 민간인 사찰, 댓글공작을 일컫는다. 3가지 행위 모두 군이 정치에 개입하려 한 정황으로 간주됐다.

지난 9일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 작성 태스크포스(TF) 책임자였던 소강원 참모장(육군소장), 계엄령 문건에 딸린 ‘대비계획 세부자료’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기우진 5처장(육군준장)이 원대복귀한 이후 이번이 2차 원대복귀로, 기무사의 인적청산이 본격화되는 모양새다.

국방부 안보지원사 창설준비단에 따르면, 현재 4200명인 기무사 인원은 2900여명으로 줄어든다. 이에 따라 1300여명의 기존 기무사 요원은 육해공군 원 소속부대로 돌아가야 한다.

오는 14일 국무회의에서 국방부가 새로 제정한 안보지원사령(대통령령)이 의결되면 안보지원사 창설준비단은 육해공군 원 소속부대로 돌아갈 인원과 안보지원사에 남을 인원을 선별하는 작업에 본격 착수할 것으로 전해졌다.

1차 원대복귀된 소 참모장, 기 처장은 모두 육군 소속 장성으로 계엄령 문건 연루자들이었으나, 2차 원대복귀되는 20여명은 육해공군의 장성 및 영관급 고위장교로서 3대 불법행위 연루자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2차 원대복귀자들은 3대 불법행위 연루자 중 책임자급이며, 향후 그 밑선까지 추가 원대복귀될 전망이다.

김수한 기자/soo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